[호수면 : 제3546호 0면
동서발전, 2개월 단위 탄력적근로시간제 도입
使 ‘업무 생산성 향상’, 勞 ‘자유로운 휴가’ 등 효과
한국동서발전 본사 사옥.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 노·사가 14일 ‘2개월 단위 탄력적근로시간제’ 도입에 합의했다.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이 노동 존중, 기업문화 혁신, 사회적가치 창출을 위해 운영해 온 ‘동서발전 미래위원회’는 업무 비수기 육아 부담 해소, 장기 휴가 사용을 비롯한 비금전적 복지를 확대하고자 지난해 12월 탄력적근로시간제 도입을 발의했고, 14일 노·사가 합의문에 서명했다.
동서발전은 이번 합의를 통해 회사는 업무 생산성 향상과 업무 비수기 노동생산성 하락 방지 등의 효과를, 직원들은 근로시간 효율적 활용, 자유로운 휴가 사용 등을 통한 건강권과 행복권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고 자평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지난해 초과근로수당과 연차휴가보상금을 활용해 인건비 증가 없는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작성 : 2019년 03월 14일(목) 20:33
게시 : 2019년 03월 14일(목) 20:35


장문기 기자 mkchang@electimes.com        장문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전기신문 홈페이지(http://www.electimes.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ok@elec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