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수면 : 제3545호 0면
VCNC, 장애인 및 65세 이상 교통약자 위한 ‘타다 어시스트’ 서비스
쉐보레 ‘볼트EV’ 도입해 친환경 조성에도 나서
VCNC가 장애인 및 65세 이상 교통약자를 위한 새로운 이동 서비스 ‘타다 어시스트’를 시작한다.
VCNC가 오는 18일부터 장애인 및 65세 이상 교통약자를 위한 새로운 이동 서비스 ‘타다 어시스트’를 개시한다.

VCNC는 전기차 쉐보레 ‘볼트EV’를 도입해 지속 가능한 도시와 친환경 조성에도 나선다.

타다 어시스트에는 기존의 타다 호출 서비스인 ‘타다 베이직’과 동일하게 ‘바로배차’ 시스템이 적용된다. 고객이 호출하면 데이터 기반 바로배차 시스템을 통해 근방에서 가장 먼저 도착할 수 있는 차량을 바로 배치하고 최적 경로를 통해 효율적인 이동 서비스를 제공한다.

VCNC는 장애인 이동 현황 및 노령자 병원 접근성 등을 고려해 우선 서울 강남, 송파, 관악 3개 구에서 출발하고 서울 모든 지역 도착 가능하도록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다. 향후 서울시 및 각 지방정부와의 협력을 통해 서비스 지역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65세 이상 어르신 및 장애인을 고려해 보다 친절하고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타다 어시스트 드라이버는 타다 고유의 서비스 품질 교육을 받는 것은 물론 보건복지부 산하 한국재활재단서 장애인활동보조교육 40시간을 이수해 보다 최적화된 서비스를 준비한다.

소음이나 진동이 적은 친환경 전기차 운영으로 쾌적한 승차 경험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연료비 감축으로 타다 베이직의 70% 수준에서 요금이 책정된다.

이용 방법은 간단하다. 가입시 65세 이상 대상자는 본인 명의 신용카드를 장애인은 복지카드를 등록하면 된다. 표준 사이즈 수동 휠체어 적재가 가능하며 호흡기 장애인용 전원 공급, 시각 장애인을 위한 음성지원 기능을 위한 준비를 계획 중이다.

고객 안전상 탑승이 불가하거나 동반자가 반드시 필요한 경우 등 상세 이용 가이드 확인이 필요하다. 타다 어시스트는 오전 8시부터 오후 6시까지 이용 가능하며 추후 확장될 예정이다.

한편 전동 휠체어 등 휠체어 슬로프 이용이 필수적으로 필요한 경우 쏘카 어시스트 이용이 가능하다. 타다와 더불어 쏘카에서도 휠체어 슬로프가 가능한 카니발 차종을 확대하며 쏘카 부름 어시스트 서비스를 시작했다.
작성 : 2019년 03월 14일(목) 18:33
게시 : 2019년 03월 14일(목) 18:33


이근우 기자 lgw909@electimes.com        이근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전기신문 홈페이지(http://www.electimes.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ok@elec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