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수면 : 제3545호 2면
미세먼지 심한 날 태양광 발전량 19% 감소
발전5사 운영하는 태양광 발전소 비교·분석...최대 25.4% 감소
김삼화 바른미래당 의원
미세먼지가 심한 날 태양광 발전소의 발전량이 떨어진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김삼화 바른미래당 의원은 13일 “5개 발전공기업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미세먼지와 태양광 발전량에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번 분석은 5개 발전공기업이 운영하는 태양광발전소 12곳 중 미세먼지 농도가 높지 않은 강원 동해, 경남 고성, 경남 하동, 전남 여수를 제외한 7곳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6일 연속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시행된 지난 1일부터 6일까지의 발전량과 그 직전 6일의 발전량을 비교·분석한 결과 미세먼지가 많은 날은 발전량이 평균 19%가량 감소했다.
또한 서부발전 전남 영암 F1 발전소(25.4%), 남부발전 신인천전망대 발전소(20.8%), 동서발전 당진후문주차장 태양광(17.6%) 등 7곳 모두 발전량이 감소했다.
김 의원은 “비가 오거나 구름이 많이 낀 날 태양광 발전량이 줄어든다는 얘기는 많이 들었는데 미세먼지도 태양광 발전량에 상당한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전력당국은 태양광 발전량 예측 시 날씨뿐만 아니라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물질도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작성 : 2019년 03월 13일(수) 18:26
게시 : 2019년 03월 15일(금) 16:17


장문기 기자 mkchang@electimes.com        장문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전기신문 홈페이지(http://www.electimes.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ok@elec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