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수면 : 제3483호 0면
국회 산자위, 한전 등 전력그룹사 국감
김종갑 한전 사장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제공:뉴시스)
16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한전 국감에서는 역시 탈원전과 전기료 문제가 최대 쟁점으로 떠올랐다.
야당은 원전 가동률이 떨어지면서 전력구입비가 늘어 한전의 재무구조가 악화되고 있는 만큼 탈원전 정책을 제고해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여당은 탈원전이 한전 적자의 주범이란 지적은 확대 해석이란 주장으로 응수했다.
바른미래당 이언주 의원은 “정부와 한전은 2018년 1·2분기 한전의 대규모 적자가 유가인상 탓이라고 하는데 국제연료값 상승으로 인한 SMP(계통한계가격) 상승은 8.9%에 불과하다”며 “한전이 대규모 적자를 기록한 것은 탈원전 정책으로 전력구매단가가 LNG의 절반 수준인 원자력 발전 비중을 줄였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민주당 박정 의원은 “원전이용률이 94%에 달했던 2008년의 경우도 한전 적자는 2조 8000억원에 달했다”며 탈원전과 한전 적자는 관계가 없다고 맞받아 쳤다.
김종갑 한전 사장도 답변을 통해 “적자의 원인은 국제 원자재 가격상승에 따른 전력구입비 증가가 큰 원인이며, 원전이용률 감소도 영향을 줬다”고 답변했다.
한전 국감에서는 또 AMI사업의 담합문제, 한전 직원들의 비리문제, 재생에너지 보급 문제 등이 도마 위에 올랐다.
국회 산업자원위원회는 이날 한전을 비롯해 한국전력거래소, 한전KPS, 한전KDN, 한국전력기술, 한국스마트그리드사업단, 한일병원, 한전 국제원자력대학원 대학교 등에 대한 기관감사를 벌였다.
올해 정기국회 국정감사는 오는 29일까지 계속된다.
작성 : 2018년 10월 16일(화) 17:18
게시 : 2018년 10월 16일(화) 17:19


윤정일 기자 yunji@electimes.com        윤정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전기신문 홈페이지(http://www.electimes.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ok@elec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