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수면 : 제0호 0면
은폐 확인된 '박종철 사건', 주도자는 반헌법행위자로 분류돼…"심각 인물 명단에 포함"
(사진: MBC 뉴스)
조사를 통해 전두환 정권 말미에 일어난 '박종철 사건'이 은폐됐다는 의문이 사실로 밝혀졌다.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11일 "혼란한 사회 분위기를 진정시킨다는 사유로 검찰이 박종철 사건을 은폐할 수 있도록 협조한 사실이 드러났다. 당시 검찰 수뇌부는 정치적 압박을 이기지 못하고 사건 수사에 미온적인 태도를 보였고 치안본부가 사건 규모를 줄이고 일부 은닉하는 것을 허용한 사실이 드러났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에 밝혀진 해당 사건 부정 조사를 사례집에 올려야 한다. 이를 통해 기존 인원과 신규 인원을 교육해 올바른 자세를 견지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검찰도 박종철 사건 은폐에 가담했다는 사실이 밝혀지며 은폐 주도자가 반헌법행위자 명단에 포함됐다는 것이 수면 위로 떠올라 관심을 모으고 있다.

반헌법행위자열전 편찬위원회는 최근 1차 조사 결과를 보고하며 "400명 이상의 집중검토 대상자 가운데 반헌법 행위가 심각한 9인을 추려냈다. 여기에는 김종철 사건을 은폐했던 박 전 치안감이 포함됐다"고 발표했다.

이번 선정에 대해 "이번 명단은 테러, 간첩 조작 등을 기준으로 작성됐다. 400여 명을 모두 면밀히 조사해 반헌법행위자열전을 책으로 엮어낼 예정"이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작성 : 2018년 10월 11일(목) 20:07
게시 : 2018년 10월 11일(목) 20:07


최윤현 기자          최윤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전기신문 홈페이지(http://www.electimes.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ok@elec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