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수면 : 제3481호 12면
LH 건설현장서 해마다 사상자 259명 발생했다
2013년부터 2018년 상반기까지 총 1397명
2013년부터 2018년 상반기까지 LH 건설현장에서 발생한 안전사고로 인해 총 139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영진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수원병)이 LH로부터 제출받은 ‘건설현장 안전사고 발생 내역’자료에 따르면, 산재처리일 기준 2013년부터 2018년 상반기까지 LH 건설현장 내 안전사고로 인한 사상자 수는 모두 1397명 수준이다.
지역별로 들여다봤을 때 ▲경기 635명 ▲세종 84명 ▲인천 80명 ▲서울 79명 ▲경남 57명 ▲강원·경북 56명 ▲충남 55명 ▲대구 53명 ▲부산 49명 ▲전남 40명 ▲전북 37명 ▲대전 34명 ▲충북 31명 ▲광주 24명 ▲울산 16명 ▲제주 11명 순이다.
LH 건설 현장에서만 매년 평균 248명의 부상자와 11명의 사망자가 속출하고 있어 현장 안전관리 시스템이 비체계적이라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는 게 김 의원 측의 설명이다.
특히 사고원인별로는 건축물·구조물 및 표면으로 인한 사고가 258명으로 가장 많은 사상자를 냈으며 부품·부속물 및 재료로 인한 사고가 79명, 설비 및 기계로 인한 사고가 73명으로 그 뒤를 이었다. 사고유형별로는 추락사고로 인한 사상자 수가 404명(29%)으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넘어짐 사고는 265명(19%), 맞음 사고는 145명(10%), 절단 및 베임·찔림 사고는 100명(7%)인 것으로 나타났다.
김영진 의원은 “건설현장에서 더 이상의 안타까운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LH는 안전관리 시스템을 전면 검토하고, 현장 안전 관리감독 인력을 더 투입하는 등의 노력을 통해 안전사고 예방 시스템을 철저히 구축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작성 : 2018년 10월 10일(수) 14:39
게시 : 2018년 10월 10일(수) 14:39


윤대원 기자 ydw@electimes.com        윤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전기신문 홈페이지(http://www.electimes.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ok@elec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