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수면 : 제3407호 0면
정재훈 한수원 사장, 한빛본부 방문…연이은 소통행보
정재훈 한수원 사장이 사택을 둘러보며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이 연이은 소통행보로 주목받고 있다.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은 정재훈 사장이 지난 10일 울진에 위치한 한울원자력본부를 방문한 데 이어 이틀만인 12일 영광 한빛원자력본부를 방문해 설비 안전점검 및 직원들과 소통하며 현장의 문제점에 대해 공감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12일 밝혔다.

정 사장은 “지난 2016년 한수원 본사가 경주로 이전한 이후 한빛원자력본부 직원들이 상대적인 소외감을 토로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직원들의 소외감을 달래주기 위해 한울에 이어 두 번째 현장소통의 목적지로 한빛본부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계획예방정비중인 한빛4호기를 찾은 정 사장은 현장 직원들의 노고를 치하하며 금일봉을 전달하고 “적기에 재가동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이후 토크콘서트 형식의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정 사장은 협력사 직원들을 비롯한 현장 직원들의 안전을 강조하고, “현재 가동정지 중인 원전을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재가동해 원전 가동률을 정상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정 사장은 또 “한빛본부 사택의 노후화가 심해 직원들이 거주하는데 불편함이 큰 것으로 알고 있다”며 사택을 방문해 직원들의 불편함을 직접 확인하고 개선방안의 검토를 지시했다.

한수원 측은 정 사장의 소통행보는 ‘현장중심’ 경영철학이 반영된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한울·한빛 두 곳의 원전본부를 방문한 데 이어 13일에는 월성본부를 방문할 예정이며, 계속해서 활발한 현장경영을 이어나간다는 방침이다.
작성 : 2018년 04월 13일(금) 14:12
게시 : 2018년 04월 13일(금) 14:13


조재학 기자 2jh@electimes.com        조재학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전기신문 홈페이지(http://www.electimes.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ok@elec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