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수면 : 제3407호 1면
(뉴스초점)한전 변압기 발주량 둘러싼 논란 ‘왜’
제조업계 “계약물량의 30분의 1 규모, 불균형 극심”
한전 “사전발주제 확대…작년 11월부터 물량 증가”
한전의 변압기 발주량을 놓고 말들이 많다.
제조기업들은 물량 편차가 워낙 커 이에 따른 경영난을 호소하지만, 한전은 그럴만한 상황적 요인이 있다고 항변한다. 한전 구매 기자재의 균등발주 또는 계획 발주 문제는 잊을만하면 되풀이되는 이슈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올들어 한전의 고효율주상변압기는 1월에 1만 2030대, 2월에 9861대, 3월에 4334대가 발주됐다. 지난 3일에 나온 4월 1차 물량(2차는 18일)은 216대다.
4월을 제외한다 해도 1월과 3월의 물량 편차는 약 3배 정도 되는 셈이다.

▲변압기업계 “인력·자금 운용위해 균등발주 꼭 필요”
제조업계는 발주 물량의 월별 증가 또는 하락폭이 커서 기업 경영에 애를 먹고 있다고 하소연한다. 편차가 클수록 자금운용이나 조업시간 유지 등 경영 전반에 타격이 불가피하다는 것이다.
예컨대, 변압기조합의 경우 지난해 총 연간단가계약물량은 1만 7124대, 이를 12개월로 나누면 매달 1427대가 평균치다. 월 2회 발주되는 것을 감안하면, 회차 당 713.5대라는 계산이 나온다.
그러나 4월 1차 발주물량은 실제론 24대에 그쳤고, 이는 평균치의 약 30분의 1 수준에 불과하다.
업계 한 관계자는 “월별 발주물량이 균등하지 않다보니 예측 생산이 불가능하고 일정한 매출이 보장되지 않는다. 기업 입장에선 30명이 일하다 물량이 30분의 1로 줄었다고 29명을 내보낼 수는 없는 노릇 아니냐”면서 “일감을 많이 달라는 얘기가 결코 아니다. 계약된 물량을 되도록 균등하게 발주해주면 자금과 고용 안정에 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때문에 제조업계는 연간단가계약 물량에 맞춰 월별로 최대한 평균치에 해당하는 균등 발주를 요구하고 있다.

▲한전 “사전발주제 확대, 잔재환입 증가 등 여파”
한전은 기업들의 이 같은 목소리에 대해 일단 사실관계를 제대로 따져봐야 한다고 지적한다.
올 1분기 발주량은 총 2만 6225대로 전년(3만 2020대)대비 5795대, 약 18% 감소한 것은 맞지만 작년 11월 이후 5개월 동안 전체 물량은 오히려 56%(1만 8376대)나 늘어난 5만 821대라는 것이다(11월 2만 1151대, 12월 1만 7640대). 이는 다분히 지난해 말 확대된 사전발주제의 영향으로 보인다.
사전발주제도는 상반기 예산 조기집행의 여파로 하반기에 발주물량이 급격히 줄어들면서 생산관리·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전력기기 업체들이 생산라인을 유지할 수 있도록 물량 일부를 사전에 발주하는 것이다. 당해연도 4/4분기에 다음연도 1/4분기 물량의 20∼30%를 미리 발주하는 방식이다. 변압기도 기업들의 요구로 지난해 사전발주제 대상에 포함됐다.
결과적으로 분석 시점을 언제로 잡느냐에 따라 발주량에 대한 해석이 달라질 수 있는 셈이다.
이와 함께 올들어 한전은 장기 미준공 배전공사에 대한 일제정비가 이뤄지면서 잔재 환입물량이 증가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재고가 그만큼 늘어났다는 얘기다. 실제로 1분기 한전의 자재 청구금액은 전년대비 21% 감소했다.
한전 관계자는 “특정시기만 떼어서 보면 물량이 감소한 것처럼 보이지만, 지난해 11월 이후 실제 총 발주량은 되레 증가했다. 다만 사전발주제 시행과 잔재환입물량 증가에 따라 편차가 일부 나타났다”면서 “4월 말이나 5월초쯤이면 연 평균 수준의 물량이 발주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작성 : 2018년 04월 12일(목) 10:01
게시 : 2018년 04월 16일(월) 13:31


송세준 기자 21ssj@electimes.com        송세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전기신문 홈페이지(http://www.electimes.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ok@elec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