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수면 : 제0호 0면
[카드뉴스] 하늘의 별이 된 스티븐 호킹
하늘의 별이 된 스티븐 호킹

1. 천재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Stephen Hawking) 박사가 14일 우리 곁을 떠났습니다. 그의 나이 향년 76세.

2. 1942년생인 호킹 박사는 우주론과 양자 중력 연구 분야에서 뛰어난 업적을 이뤄 갈릴레이, 뉴턴, 아이슈타인을 잇는 물리학자로 평가받았습니다.

3. 1963년 옥스퍼드 대학교를 졸업한 그는 21세 때 전신의 근육이 서서히 마비되는 근위축성측삭경화증(ALS)(일명 루게릭병) 진단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그는 불굴의 의지로 50년 넘게 삶을 이어가며 뛰어난 과학적 업적을 남깁니다.

4. 손가락 2개 밖에 움직이지 못했지만 1966년 영국 캠브리지 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은데 이어 1975년에는 모든 것을 빨아들이기만 하는 블랙홀이 입자를 방출하다 증발해 사라질 수 있다는 일명 ‘호킹 복사’ 이론을 발표하며 물리학계에 센세이션을 일으켰습니다.

5. 1979년부터 2009년까지는 ‘만유인력의 법칙’을 발견한 뉴턴이 맡았던 케임브리지대 수학 석좌교수를 맡기도 했습니다.

6. 1985년 폐렴에 걸린 이후에는 기관지 절개 수술을 받고 휠체어에 부착된 고성능 음성합성기를 통해 의사소통을 해야 할 정도로 건강이 좋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최근까지도 “인공지능(AI) 기술이 인류 문명사에서 최악의 사건이 될 수 있다”고 경고하는 등 과학계 이슈에 대해 적극적으로 의견을 제시해 왔습니다.

7. 그의 이 같은 파란만장한 인생은 영화로도 만들어졌습니다. 지난 2014년 개봉한 ‘사랑에 관한 모든 것(Theory of Everything)’은 호킹의 삶을 다룬 영화입니다.

8. 호킹의 자녀들은 아버지가 돌아가신 뒤 “그는 위대한 과학자이자 비범한 인물이었고 그의 업적과 유산은 오래도록 남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유리처럼 연약해 보였지만 그 누구보다 강했던 스티븐 호킹 박사.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작성 : 2018년 03월 14일(수) 17:18
게시 : 2018년 03월 14일(수) 17:20


서묘영 디자이너 myseo@electimes.com

이 기사는 전기신문 홈페이지(http://www.electimes.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ok@elec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