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수면 : 제3393호 5면
에어릭스-숭실대, ‘산업현장 인공지능 시스템’ 개발 위한 MOU 체결
인공지능을 활용한 산업 현장 설비 최적화를 위해 상호 협력할 예정
지난 12일 숭실대학교에서 열린 업무 협약식에서 김군호 에어릭스 대표(오른쪽)와 김석윤 숭실대학교 IT 대학장이 서명 후 협약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
IIoT(Industry Internet of Thing), 산업현장 스마트 팩토리 토털 솔루션 기업 에어릭스(대표이사 김군호)가 지난 12일 숭실대학교 전자정보공학부 통신 및 정보처리 연구실과 ‘산업현장 인공지능 시스템 deepARX’을 개발하기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산업현장 빅데이터 모니터링 시스템 중 하나인 ‘산업현장 인공지능 시스템 deepARX’를 개발하고 인공지능을 활용한 예지〮예측, 자동제어 및 위험 알림 시스템 구축, 산업현장 설비 최적화를 위해 상호 협력할 예정이다.

‘산업현장 인공지능 시스템 deepARX’가 개발되면 산업 현장의 설비 이상 징후를 사전에 파악해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고 효율적 설비관리로 전력 사용량을 감소시킬 수 있다. 정확하고 미세한 작업이 필요한 설비 세팅을 인공지능이 대체해 업무 공정과 관리의 효율성 또한 극대화될 수 있다는 게 에어릭스 측의 설명이다.

이를 통해 산업현장 생산품의 품질을 유지하고, 돌발 상황을 예방하는 등 스스로 생각하고 결정하는 스마트 팩토리 환경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에어릭스는 개발이 완료되는 대로 IoT 스마트 집진기 등에 적용해 스마트 팩토리 환경 구축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김군호 에어릭스 대표는 “숭실대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인공지능 스마트 팩토리를 확산하고 실질적인 성과를 창출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IoT,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4차 산업혁명 핵심 기술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국내 스마트 팩토리 환경을 선도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에어릭스는 산업 현장 스마트 관제 시스템 ‘ThingARX 플랫폼’을 개발하며 스마트 팩토리 환경을 구축하는 IIoT 토털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산업 현장에 최적화된 IoT 기술을 통해 공정의 효율성을 높이고 에너지 및 비용을 절감한다. 국내 최대 철강기업에 적용해 에너지 및 비용을 절감하고, 업무 효율 개선에 검증된 사례를 보유하고 있다.

작성 : 2018년 03월 14일(수) 00:18
게시 : 2018년 03월 14일(수) 00:19


정형석 기자 azar76@electimes.com        정형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전기신문 홈페이지(http://www.electimes.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ok@elec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