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수면 : 제3339호 1면
한전, 글로벌 전력회사처럼 경영악화 직면하나
전력소비 감소와 연료비 등 각종 비용 증가로 실적 악화
RPS·배출권 비용 갈수록 증가...에너지세제개편과 친환경 정책 발전비용 증가 요인
한전이 올 상반기 4427억의 적자를 기록하고, 연결 재무제표 상으로도 영업이익이 2조3097억원에 그쳐 전년 동기에 비해 4조원이나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기사 6면
한전은 지난해부터 누진제 완화와 원료비 상승, 신재생에너지공급의무화제도(RPS)·배출권거래제 이행 비용 증가 등으로 실적이 크게 악화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전의 올 2분기 별도기준 영업이익은 3412억원을 기록했다. 1분기 7839억 적자에서 흑자로 전환하긴 했지만, 전년 동기(1조8862억 원) 대비 82%나 감소했다. 당기순이익도 전년 동기(1조4014억 원) 대비 83% 감소한 2316억 원에 그쳤다.
이 같은 실적 부진에다 친환경 정부 정책에 따른 미래 불확실성은 주가에도 그대로 반영되고 있다. 한전 주가는 불과 1년까지만 해도 6만3000원대까지 치솟았지만, 계속 하락세를 보이면서 최근엔 3만7000원대까지 추락했다.
산업부가 수립 중인 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서도 2030년까지의 전력수요 증가는 연평균 1% 수준에 머물 것으로 예상되는데 반해, 전원구성 변화에 따른 전력구입단가 증가율은 3.1~18.2%로 전망돼 한전의 경영실적은 점점 더 악화될 우려가 크다. 여기에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와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기 위한 발전사들의 RPS·배출권 보전 비용은 갈수록 늘어나고, 정부가 에너지세제개편을 통해 원자력과 석탄에 과세를 강화할 계획이어서 발전비용도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올 상반기 4427억원 영업 손실의 원인을 두고 일각에서는 정부의 원전 축소 정책 때문이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지만, 이는 사실과 다르다.
일부 원전이 정기점검을 위해 가동을 중지하긴 했지만, 불과 1년 전 2조원 이상 나던 흑자가 수천억대의 적자로 전환될 정도로 원전 발전량이 크게 줄어든 건 아니기 때문이다. 또 현대경제연구원과 전력거래소, 8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수립에 참여한 허돈 광운대 교수 등이 분석한 자료에서도 기존 석탄 및 원전 중심의 전원구성에서 신재생 등 친환경 전원 비중을 확대한다고 해도 전원구성 변화에 따른 전력비용 영향은 2025년 이후에 확대될 것으로 예측된 바 있다.
한편 전력회사의 경영 악화는 비단 우리나라에만 국한된 상황이 아니다. 이미 상당수 글로벌 전력회사들은 수년 전부터 경영 악화가 현실화되고 있다.
포브스가 매년 상장기업들의 매출, 순이익, 자산, 시장가치 등을 종합 평가해 2000개 기업을 선정하는 ‘포브스 2000’에서 지난 5년(2011~2016)간 매긴 전력회사 순위는 프랑스 엔지(engie)의 경우 1위에서 22위로 21계단 하락했고, 독일의 이온(E·on)도 2위에서 27위로 25계단 주저앉았다. 독일의 RWE 역시 5위에서 35위로 30계단 미끄러졌다.
작성 : 2017년 10월 09일(월) 22:43
게시 : 2017년 10월 09일(월) 22:44


정형석 기자 azar76@electimes.com        정형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전기신문 홈페이지(http://www.electimes.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ok@elec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