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월성원전 삼중수소 유출, 정치권 대립으로 격화
여-야, 삼중수소 유출 문제 두고 대립각
윤대원 기자    작성 : 2021년 01월 13일(수) 13:07    게시 : 2021년 01월 13일(수) 18:11
더불어민주당 양이원영, 우원식, 김성환 의원 등이 13일 국회 소통관에서 월성원전의 방사성물질 누출 사건과 관련해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제공=연합뉴스)
월성원전 삼중수소 유출 사태가 정치권의 의견 대립으로 심화되는 분위기다.

지난 13일 양이원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월성원전 내 최대 71만3000Bq/L의 삼중수소가 검출됐지만 한수원은 아직 원인조차 밝혀내지 못하고 있다”며 “한치의 소홀함도 허용될 수 없는 원전안전 관리에 심각한 문제가 발생한 사건”이라고 밝혔다.

양이 의원은 이번 사건을 두고 “20~30년 동안 가동해 온 노후 원전의 총체적 문제가 드러난 사건”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 관련해 오는 18일 월성원자력본부를 방문해 현장 조사를 진행하고 철저한 조사와 투명한 정보공개를 요구할 계획이라고 양이 의원은 전했다. 아울러 주민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민관합동조사위원회’ 구성도 검토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최근 월성에서 발생한 삼중수소 유출문제를 두고 원자력 각계의 의견이 갈리고 있다. 한수원의 원전 안전 관리가 허술하다는 지적과 함께 기준치에 미달하는 소량이 부지 내 검출된 것을 가지고 인근 주민들의 공포심을 자극해서는 안 된다는 지적도 나온다. ▶관련기사 4면.

원자력계의 이 같은 의견대립은 최근 정치권으로까지 확대되는 모양새다.

양이 의원의 기자회견에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12일 “국회 차원의 조사 필요성도 면밀히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정부에 방사능 오염 규모와 원인, 관리부실 여부를 전면 조사할 것을 주문했다. 삼중수소가 배출 경로와 무관한 지하수 등에서 검출된 것은 가벼운 일이 아닐뿐더러 유출 원인도 아직까지 찾지 못하고 있다는 것.

강선우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월성원전의 삼중수소 문제는 지역 주민과 환경단체들이 꾸준히 제기해 온 것”이라며 “한수원은 이 문제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으나 주민들이 불안감을 해소하도록 원인부터 더욱 철저히 조사해달라”고 강조했다.

지난 11일 이낙연 대표도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지하수에서 방사성물질이 검출됐다는 사실 자체가 충격적”이라며 “1년 넘게 월성원전을 감사해놓고 사상 초유의 방사성 물질 유출을 확인하지 못한 감사원의 감사 결과는 납득하기 어렵다. 무엇을 감사했는지 매우 의아하다”고 꼬집었다.

반면 국민의힘은 이 대표의 이 같은 발언을 두고 “과학적 사실이 아닌 일부의 주장을 침소봉대해 국민을 호도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지난 12일 발표한 성명서에서 “이낙연 대표를 비롯한 여러 여당 정치인이 가짜뉴스를 퍼뜨리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또한 삼중수소 검출량이 기준치를 18배 초과했다는 것도 가짜뉴스라며 “시설 내부의 고인 물과 정제된 배출수는 애초 비교 대상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들은 “감마 핵종이 검출된 적도 없어 삼중수소 누설이 있다고 볼 수 없다”며 “여당은 원전 국정농단 행위를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월성원전 사태가 정쟁의 도구로 활용되는 데 대한 경계의 뜻을 밝히기도 했다.

이번 사태를 단순히 상호 간 공격의 빌미로 삼아서는 안 되며, 오히려 철저한 조사를 통해 정확한 사실을 가려야 한다는 것.

강 대변인은 12일 브리핑을 통해 “국민의힘은 국민 건강과 안전이 달린 문제를 정쟁의 도구로 삼고 있다”며 “정쟁을 중단하고 국회 차원의 조사 등 조치에 적극 협조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윤대원 기자 ydw@electimes.com        윤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월성원전 삼중수소 유출, 쟁점은?
원자력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1월
12
3456789
101112
13
14
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