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남부발전, 사내 단순반복 업무에 자동화 프로그램 전면 도입
지난해 4개 공통업무 시범 도입으로 노동력 2만시간 절감
장문기 기자    작성 : 2020년 11월 19일(목) 18:09    게시 : 2020년 11월 19일(목) 18:09
한국남부발전이 도입한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RPA) 프로그램.
한국남부발전(사장 신정식)이 단순반복 업무를 자동화해 빠르고 정밀하게 수행하는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RPA) 프로그램을 전면 도입했다.

남부발전은 생산성 혁신을 위해 사내업무에 RPA를 전면 도입한다고 지난 18일 밝혔다.

남부발전이 최근 계약을 체결한 고성능 인공지능 RPA 솔루션은 간편 업무녹화 기능을 탑재해 별다른 코딩 없이도 다방면의 업무를 자동화할 수 있는 장점을 갖고 있다.

이번 플랫폼 구축을 통해 남부발전은 단순 반복업무 제거, 절차 간소화 등을 통해 생산성 향상, 인적 실수에 의한 업무오류 방지 등을 기대하고 있다.

지난해 전자세금계산서 증빙처리 등 직원들이 빈번하게 반복 수행하는 4개 공통업무를 자동화한 남부발전은 연간 2만시간에 달하는 노동력을 절감해 정부로부터 ‘2019년 일하는 방식 혁신 우수기관’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올해는 전사 아이디어 공모를 진행해 78개 후보과제를 도출하고 사내·외 전문가의 과제 실현 가능성, 효과성 평가를 통해 51개 과제를 최종 선정했다.

이번 선정과제 추진으로 남부발전은 세무신고를 위한 국세청 데이터 수집·비교검증, 4대 보험 취득·상실 등록 등 대규모 반복업무를 RPA, 챗봇, 원클릭 업무알림 기술을 통해 자동화를 이뤄낼 계획이다.

신정식 남부발전 사장은 “남부발전은 지난 2017년부터 70가지의 RPA 적용과제를 발굴해 추진 중”이라며 “향후 자동화에 성공한 우수사례를 타 기관에 공유함으로써 정부 디지털 뉴딜정책의 마중물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장문기 기자 mkchang@electimes.com        장문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력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0년 12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