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에기평-LH, 한국형 스마트시티 해외 개발을 위해 맞손
스마트시티․인프라 개발사업 해외진출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
오철 기자    작성 : 2020년 10월 16일(금) 12:38    게시 : 2020년 10월 16일(금) 12:38
임춘택 에기평 원장(왼쪽)과 변창흠 LH 사장이 MOU 체결 후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과 한국주택토지공사가 한국형 산업도시 및 스마트시티의 해외 개발을 위해 손을 잡았다.

에기평과 LH는 15일 LH 경기지사에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한국형 산업도시 및 스마트시티 수출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정부의 8대 혁신성장 선도사업 중 하나인 ‘스마트시티’ 분야의 해외사업 진출 협력을 위해 ‘Team Korea’ 차원에서 진행된다. LH가 조성하는 한국형 산업도시 및 스마트시티에 에기평의 에너지기술개발사업 성과를 적용해 시장경쟁력을 강화하고 국내기업의 일자리창출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신남방·신북방 정책과 연계한 에너지 효율적 산업도시 조성 협력 ▲에너지 통합관제 등 혁신기술·서비스의 스마트시티 적용 및 실증 등을 포함해 포괄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에기평은 그린뉴딜의 목표인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재생에너지, 에너지효율 기술개발·실증을 전담하고 있으며 LH는 600곳 이상 택지·신도시 및 112개 산업단지 개발, 주택건설 283만호 등 풍부한 신도시‧산업단지 개발 노하우를 갖추고 있다. 양 기관의 협력이 향후 해외 스마트시티 개발 사업 및 국내 기업의 해외 개발사업 진출에 시너지효과를 발휘할 것으로 전망된다.

임춘택 에기평 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현재 우리나라는 주력산업의 위기를 극복하고 고급 일자리 확보를 위한 전략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한 시기”라고 언급하며 “그린뉴딜 선도기관인 에기평과 국내 최대 SOC 공기업인 LH가 협력해 한국형 산업도시 해외개발을 성공적으로 추진한다면 국가 경제 체질을 고도화하는 마중물 사업이자 코로나 이후 경제침체를 극복하고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는 메가 프로젝트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철 기자 ohch@electimes.com        오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10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