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에너지Biz
속도, 폐기물량 측면 혁신 이뤄진 ‘방사성물질 표면제염’
원자력硏, ‘하이드로겔 기반 표면제염 코팅제’ 개발...속도는↑ 폐기물은↓
장문기 기자    작성 : 2020년 09월 16일(수) 15:26    게시 : 2020년 09월 16일(수) 15:27
한국원자력연구원 연구진이 ‘하이드로겔 기반의 표면제염 코팅제’ 관련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박원석) 연구진이 방사성으로 오염된 표면에 액체를 분사해 세슘을 쉽고 빠르게 제거하는 연구에 성공했다.

원자력연구원은 양희만 박사가 수분을 많이 흡수할 수 있는 고분자 물질인 하이드로겔 기반의 표면제염 코팅제를 개발해 신속한 도포와 방사성폐기물 발생 감소가 가능해질 전망이라고 16일 밝혔다.

기존 세슘 흡착제에 친환경 고분자 화합물과 가교제를 첨가한 특수용액을 혼합해 만든 ‘하이드로겔 기반의 표면제염 코팅제’는 원자력 사고가 발생하는 경우 누출되는 대표적인 방사성물질인 세슘이 암모늄, 나트륨과의 이온 교환을 통해 세슘 흡착제에 달라붙도록 한다.

현재 제염 기술은 건물 표면에 제염 코팅제를 도포한 뒤 직접 벗겨내거나 표면 자체를 깎아야 하므로 신속한 작업이 어렵고 대량의 방사성폐기물이 발생하는 문제가 있었다.

그러나 양 박사가 개발한 제품은 특수 장비 없이 일반적인 액체 분사 장치로 분사·도포할 수 있어 광역 오염상황에서도 쉽고 빠르게 사용할 수 있으며 시멘트 등 다공성 표면에서도 57% 이상의 세슘을 제거하는 등 우수한 제염 성능을 보유하고 있다.

세슘 흡착제는 여과나 자석으로 선별 분리해 방사성폐기물로 처분하고 나머지 용액은 일반 폐수로 처리할 수 있어 방사성폐기물 발생량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원자력연구원에 따르면 물 세척만으로 표면제염 코팅제의 특수용액과 세슘 흡착제를 분리하는 데 성공한 것은 세계 최초이며 세슘 흡착제 대신 다른 핵종별 흡착제를 사용하면 세슘 외 다양한 방사성 핵종을 제거할 수도 있다.

이번 연구결과는 화학공학 분야 국제 학술지 ‘케미컬 엔지니어링 저널’ 7월호에 게재됐다.

연구를 이끈 양 박사는 “방사능 물질이 누출되는 사고 시에도 오염된 건물의 제염을 신속하고 광범위하게 할 수 있는 원천기술을 개발한 것”이라며 “쉽게 다룰 수 있고, 현장 활용성을 높인 만큼 실제 오염 현장에 투입하는 것을 목표로 기술이전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원자력연구원은 이번 연구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원자력기술개발사업’의 지원을 받았으며 지난 2월과 7월 한국과 일본에서 특허등록을 마친 뒤 미국에서도 특허등록 심사 중이라고 덧붙였다.


장문기 기자 mkchang@electimes.com        장문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9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