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에너지Biz
美 제재 본격적 시작…화웨이 ‘존폐위기'
미 상무부 허가 없이 납품 금지
사실상 반도체 수입 길 막혀
내년 초까지 사용할 부품 비축
안상민 기자    작성 : 2020년 09월 15일(화) 15:11    게시 : 2020년 09월 16일(수) 12:52
중국의 반도체 그룹인 화웨이가 미국 정부의 제재로 인해 15일부터 반도체 수입길이 막혔다.

미국 상무부는 세계의 전 반도체 기업을 대상으로 자국 기업의 기술이 일부라도 적용된 제품은 사전 허가 없이 화웨이에 납품할 수 없다고 지난달 공고했다.

공식적으로는 ‘사전 허가’라는 절차를 거쳐 납품이 가능하지만 미국 정부가 납품을 승인할 가능성이 매우 낮기 때문에 업계에서는 화웨이의 반도체 구매가 사실상 막힌 것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스마트폰의 CPU인 AP부터 통신용 모뎀칩, D램과 낸드 등 메모리까지 화웨이의 모든 주요 제품에는 반도체 부품이 사용되고 있으며 앞으로 화웨이는 추가 부품 조달없이 사업을 지속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화웨이는 미국 정부의 제재가 약화될 때까지 최대한 쌓아놓은 재고 부품으로 버틴다는 계획이다.

업계에 따르면 적어도 내년 초까지는 화웨이가 새 제품을 만드는데 큰 영향을 받지 않을 만큼 재고를 비축해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이 기간이 지나면 재고가 소진될 것으로 예상돼 사업이 지속될 수 있을지 불투명한 상황이다.

지금과 같은 고강도 제재가 오는 11월 미국의 대선 이후에도 이어진다면 화웨이는 기업 존폐의 위기까지 겪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번 제재로 인해 화웨이가 선두권을 달리고 있는 세계 통신장비와 스마트폰 시장에도 변화가 있을 것이란 관측도 흘러나온다.

중국 기술 전문 매체인 지웨이왕은 영국 시장조사 업체인 옴디아 자료를 인용해 화웨이의 사업이 정상화 되지 않을 시 한국, 일본, 대만 등에 위치한 협력 업체들이 영향을 받는 매출 규모는 294억달러(34조8000억원)에 달할 것이라고 전했다.


안상민 기자 tkdals0914@electimes.com        안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9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