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한국판 그린뉴딜, 도시 물순환이 앞장선다
그린뉴딜 도시 물순환 전문가 정책포럼 발족
침수, 가뭄, 열섬 등 기후변화 문제 해결 위해 물순환 개선 모색
오철 기자    작성 : 2020년 07월 30일(목) 15:17    게시 : 2020년 07월 30일(목) 17:43
조명래 환경부 장관(앞줄 가운데)이 30일 서울 중구 밀레니엄 힐튼 호텔에서 개최된 '그린뉴딜 도시 물순환 전문가 정책포럼'에 참석해 포럼위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그린뉴딜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물순환 비전 마련을 위해 전문가들이 머리를 맞댔다.

환경부는 통합물관리 30일 오후 서울 중구 밀레니엄 힐튼에서 ‘그린뉴딜 도시 물순환 전문가 정책 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에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을 비롯해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 배덕효 세종대 총장, 김형수 한강유역물관리위원장, 김이형 공주대 교수, 변병설 인하대 교수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배덕효 세종대 총장이 좌장 역할을 맡는 이번 포럼에서는 ‘그린뉴딜 도시 물순환 회복 및 촉진을 위한 전략’을 주제로 기조 발제와 3가지 주제발표, 자유토론이 이어졌다.

먼저 기조발제에서 김형수 한강유역물관리위원장이 그린뉴딜의 첫걸음으로서 도시 물순환 전략 마련의 필요성과 기대효과에 대해 소개했다.

이어 김이형 공주대 교수가 도시의 물순환 회복과 촉진을 위한 정책 현황과 향후 추진방향에 대해 발표했다.

변병설 인하대 교수는 도시 물순환 관련 법 및 제도에 대해 최근 국내외 동향을 소개하고 도시 물순환 법 제정의 필요성에 대해 소개했다.

마지막으로 김영도 인제대 교수는 도시 물순환정책의 기반으로서 물순환지표의 개발 및 적용방향에 대해 발표했다.

주제발표 이후에는 학계와 공공기관의 전문가를 중심으로 우리나라에서 도시 물순환이 왜 필요한지와 앞으로 정책과 제도를 어떻게 형성해 나갈지에 대해 심층적으로 논의했다.

환경부는 이번 포럼 발족을 계기로 앞으로 정책, 법‧제도, 지표개발 등 3개 분과를 중심으로 포럼을 운영하기로 했다.

올해 11월까지 분과별 회의를 지속적으로 개최하고 연말까지 도시 물순환 관련 정책 방향 정립, 법 제정안 마련, 평가지표 개발 등을 추진한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포럼 개회사를 통해 ”그간 도시 물순환 관련 법과 제도가 미흡하고 관리적인 틀이 부족해 물순환 정책의 수준이 답보상태에 있었다“라면서 ”이번 포럼을 계기로 도시 물순환 회복 및 촉진 정책을 우리나라 그린뉴딜의 대표적 정책으로 자리매김하는 한편 기후변화로 점차 심각해지는 도시 문제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책을 마련토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오철 기자 ohch@electimes.com        오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8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