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KOTRA, 글로벌 유통망 지원 확대…올해 3000만달러 목표
올해 2500만개사 지원…지난해 대비 5배 확대
양진영 기자    작성 : 2020년 07월 27일(월) 14:29    게시 : 2020년 07월 27일(월) 14:29
권평오 KOTRA 사장(오른쪽)이 글로벌 온라인 유통망 지원과 관련된 집중 판촉지원 현장을 방문한 모습.
KOTRA가 지원하는 글로벌 온라인 플랫폼 입점이 성과를 거두고 있다.

27일 KOTRA(사장 권평오)는 올해 상반기에 글로벌 온라인 플랫폼 입점지원 서비스를 받은 기업은 959개로 지난해 590개에 비해 60% 이상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중 입점에 성공한 기업은 423개로 지난해(168개)보다 대폭 증가했다. 이미 입점한 기업 125개는 집중 판촉을 통해 수출액 1712만 달러를 달성했다.

또한 45개의 해외거점 무역관을 통해 새로운 온라인 B2C 플랫폼을 발굴하는 성과를 올렸다. 현지시장에 처음 진출하는 기업이 소비자 반응을 검토하는 테스트 마켓으로 주로 활용 중인데, 상반기에만 300개사가 신규 입점하고 60개사가 신규 수출에 성공했다.

이같은 성과를 거두기 위해 KOTRA는 올해 상반기에 아마존(Amazon), 쇼피(Shopee, 동남아), 큐텐재팬(Qoo10 Japan, 일본) 등 권역별 대표 유통망과 협업했다. 아울러 입점 교육과 글로벌 온라인 유통망 파워셀러 육성사업을 19회 개최했다.

참여 기업의 반응도 긍정적이다.

스마트폰 케이스를 만드는 S사는 “KOTRA의 교육·컨설팅을 지원받아 아마존 내부 프로모션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또 식품기업 M사는 “집중 판촉지원은 단기간 내 해외매출 성과를 크게 늘릴 수 있는 서비스”라고 평가했다.

KOTRA는 상반기 성과 분석을 바탕으로 중·장기적으로 우리 기업의 온라인시장 진출 저변을 넓히고 시장을 다변화할 계획이다. 신규기업을 위한 입점 교육을 계속하면서 이미 입점한 기업을 위한 마케팅 지원방식도 정교화한다.

하반기에는 아마존, 큐텐재팬, 쇼피, 지마켓글로벌 등 국내·외 온라인 유통망에서 다각도로 디지털 마케팅 전략을 추진해 B2C 해외 매출액을 집중 확대한다. 해외거점 무역관을 활용한 신규 플랫폼도 보다 많이 발굴해 우리 기업의 진출기회를 늘린다.

권평오 KOTRA 사장은 “올해는 작년 대비 5배 규모인 2,500개사를 대상으로 해외 온라인 유통망 입점·판촉을 지원하겠다”며 “3000만달러 이상 매출 성과를 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양진영 기자 camp@electimes.com        양진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10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