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제주 스마트 e-밸리 포럼 “제주형 그린뉴딜은 스마트에너지시티 조성으로”
17일 난타호텔서 개최…황우현 제주에너지공사 사장 ‘4차 산업혁명 선도전략’ 특강
이근우 기자    작성 : 2020년 07월 17일(금) 17:14    게시 : 2020년 07월 17일(금) 17:14
제주 스마트 e-밸리 포럼 운영위원회가 한국엔지니어연합회 제주와 공동으로 17일 난타호텔에서 ‘제23차 제주 스마트 e-밸리 포럼’를 개최했다.
최근 정부가 ‘한국판 뉴딜’ 추진 계획을 발표한 가운데 제주 전역을 지역거점 스마트 타운으로 조성해 스마트에너지시티를 완성하는게 제주형 그린뉴딜의 바람직한 방향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제주 스마트 e-밸리 포럼 운영위원회는 한국엔지니어연합회 제주와 공동으로 17일 난타호텔에서 ‘제23차 제주 스마트 e-밸리 포럼’를 개최했다.

이날 포럼에서 황우현 제주에너지공사 사장은 ‘기후위기 대응 에너지신사업의 4중고와 4차 산업혁명 선도 전략’이라는 주제발표를 했다.

황 사장은 “산업과 의료기술 발달 등으로 세계 인구가 급증하면서 에너지 소비도 급격하게 늘었고 소비량에 맞추기 위해 에너지 공급량도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급증하는 에너지 수요를 맞추기 위해 석탄, 석유 등을 활용한 발전 시설을 확장한 결과 탄소 발생량이 증가하면서 지구온난화현상을 초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구온난화로 인한 위기감이 고조되면서 세계는 탄소발생량을 줄이기 위해 힘쓰고 있다”고 전제한 뒤 “2017년 기준 세계 에너지 신규설비 투자는 재생에너지가 2980억달러에 달해 전체의 66.7%를 차지할 만큼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황 사장은 “우리나라의 경우 2017년 기준 15.1GW 수준의 재생에너지를 설비·보급하고 있는데, 정부는 그린뉴딜 정책에 맞춰 2030년까지 63.8GW까지 재생에너지 확대 계획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제주는 ‘탄소 없는 섬(카본 프리 아일랜드 2030)’ 계획에 따라 풍력과 태양광 발전을 통한 신재생에너지 생산을 꾸준히 늘리고 있지만 현재 달성률은 풍력은 11.5%, 태양광은 19.8%에 머물고 있다”고 언급했다.

황 사장은 제주지역의 전기차 보급대수는 2만대에 육박하면서 전국 점유율이 5%에 달해 1위를 유지하고 있지만 서울과 경기 등 다른 지자체의 공격적 보급도 눈여겨 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황 사장은 인구 300여명의 가파도가 국내 최초 100% 신재생과 배터리연동형이 결합된 마이크로그리드가 구축돼 상용화된 사례를 소개하고 “가파도에서 석탄·석유 등 발전기를 끄고 신재생에너지만으로 섬 전체가 7일간 사용했다. 가파도의 모습이 제주의 미래가 돼야 한다”고 피력했다.

그는 “CFI 제주의 3대 목표는 ▲신재생발전 확충 ▲전기차보급 확대 ▲에너지이용 효율 개선”이라면서 “기존 도시 인프라와 스마트그리드 실증 기반을 활용해 정부 그린뉴딜 정책에 맞춰 국내외 글로벌 기업과 협업, 스마트시티를 조성하는게 바람직하다”고 주문했다.

또 “제주는 명확한 사업 방향과 인프라 확보 등 상대적으로 좋은 여건을 갖춘 만큼 구축 시스템 고도화와 기업 육성 체계화, 글로벌 시장 선점 등 전략을 마련해 추진하는게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제주 스마트 e-밸리 포럼은 스마트그리드, 신재생에너지, 전기차 등 4차 산업혁명 분야와 제주의 카본 프리 아일랜드 구현을 위한 논의 등 산학연관 네트워크의 장으로 매월 정례적으로 열리고 있다.


이근우 기자 lgw909@electimes.com        이근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9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