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포드, 2050년까지 탄소 중립화 위한 기후변화 목표 확대
21번째 연례 지속가능성보고서 발표
이근우 기자    작성 : 2020년 07월 17일(금) 09:49    게시 : 2020년 07월 17일(금) 09:52
포드가 지난달 24일 21번째 연례 지속가능성보고서를 발표했다.
포드가 지난달 24일 21번째 연례 지속가능성보고서를 발표하면서 2050년까지 세계적으로 탄소중립성을 달성하는 한편, 기후변화 과제를 보다 시급히 해결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포드는 파리 기후협정에 따라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이기 위해 그 역할을 다하고 있으며 온실 가스 기준을 강화하기 위해 캘리포니아주와 함께 노력하고 있다.

탄소 중립성은 탄소 배출량과 탄소 흡수량의 균형을 맞춰 실질적인 배출량을 0으로 만드는 것이다. 포드는 당초 목표 달성을 위해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약 95%를 차지하는 차량 사용량, 공급 기반, 설비 등 3개 분야에 주력할 예정이다.

포드 측은 2050년 목표를 고객 수용, 정부 규제, 경제 상황, 재생 가능성, 전기화 및 재생 가능 연료 등 다양한 측면을 고려해 설정했다고 전했다.

포드 지속가능성, 환경 및 안전 담당 총책임자인 밥 홀리크로스 부사장은 “우리는 사업을 지속하고 성장시키는 동시에 지구를 보호할 수 있는 차량을 개발하고 만들 수 있으며 이는 서로 상호 보완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아직 모든 해답을 가지고 있지는 않지만 그 해답을 얻기 위해 세계 및 현지 파트너, 이해 관계자들과 협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포드는 오는 2022년까지 115억달러 이상을 전기차에 투자하고 있으며 향후 24개월 이내에 머스탱 마하-E와 트랜짓 커머셜 EV, 순수 전기 F-150 등 가장 인기 있는 제품의 탄소 무배출 버전을 도입할 예정이다.

한편 포드는 2035년까지 세계 모든 제조 공장에서 100% 현지 조달 가능한 재생 에너지를 사용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이는 수력 발전, 지열, 바람 또는 태양광과 같은 친환경 재생 가능한 에너지의 사용을 의미한다.


이근우 기자 lgw909@electimes.com        이근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10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