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아이엘커누스, 스마트하이웨이 시대 과금도 ‘스마트하게’
차량 감지센서 기반 지능형 교통시스템 ‘스마트톨링’개발
모든 차종·차량번호 인식, 차량 감지센서 인식률 99.7% 넘어
윤정일 기자    작성 : 2020년 05월 29일(금) 07:30    게시 : 2020년 05월 29일(금) 07:30
스마트톨링 시스템 구성 및 작동 예시.
스마트 하이웨이 시대를 맞아 고속도로 이용과금도 기존의 하이패스보다 쉽고 편하게 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코스닥 상장사 아이엘사이언스(대표 송성근)의 관계사인 아이엘커누스(대표 최경천)가 차량 감지센서 기반의 지능형 교통시스템인 ‘스마트톨링’을 개발해 특허 출원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제 고속도로의 과금 시스템도 ‘스마트’한 시대가 열린 것이다.

기존의 과금시스템은 톨게이트에서 도로 바닥에 장착된 루프코일을 통해 차량 진입 여부만 인식됐고, 차종은 차량에 부착된 하이패스나 수납원을 통해 파악됐다.
이 과정에서 차량을 서행하거나 정지할 수밖에 없어 교통 정체, 배기가스와 같은 대기오염 배출 등 여러 문제점이 지적돼 왔다.

아이엘커누스는 기존 방식의 단점을 혁신적으로 개선, 고속도로 상의 모든 차종, 차량 번호를 쉽게 인식해 과금하는 스마트톨링 시스템을 개발했다.
시스템은 차량의 진입과 차종을 인식하는 차량검지기, 차량번호를 인식하는 영상촬영장치, 인식된 데이터를 중계하는 통신안테나와 실제 과금을 집행하는 통합차로제어기로 구성됐다.

하이패스 단말기를 보유한 차량은 기존에 등록된 선·후불 카드를 통해 요금이 정산된다. 단말기가 없는 차량은 센서와 카메라 장치로 인식한 차종, 차량번호 정보를 조회한 뒤 해당 차주에게 고지서 형태로 요금이 전달된다.

특히 스마트톨링 전용 차량 감지센서는 레이저와 레이더 기술이 결합돼 인식률이 99.7%로 매우 높아 고속도로 정규차선에서 고속주행을 해도 차종, 차량 번호를 쉽게 인식할 수 있다는 게 업체의 설명이다.
또 눈, 비, 안개와 같은 악천후 상황에서도 탁월한 감지 능력을 발휘하고, 차량이 복수의 차선에 걸쳐서 주행하는 경우에도 정확한 인식이 가능하다.

최경천 아이엘커누스 대표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스마트하이웨이 구현에 있어 스마트톨링의 중요성이 매우 높아 이번 연구개발을 진행했다”며, “혁신적인 아이디어와 센서 기반 IoT 기술력을 바탕으로 향후 스마트하이웨이 사업에 본격 진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윤정일 기자 yunji@electimes.com        윤정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스마트톨링 | 아이엘사이언스 | 아이엘커누스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8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