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디지털 변환’ 재촉하는 동서발전
관련 기관과 협약 체결해 2025년까지 발전소 일부 위험공정 무인화 추진
(왼쪽부터) 문전일 한국로봇산업진흥원 원장,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 이상진 한국표준협회 회장, 이상목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원장이 12일 서울 강남구 발전공기업협력본부에서 ‘발전소 안전, 환경분야 4차산업 기술융합 무인화 기술도입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이 발전소 운영에 4차산업 기술을 적용하는 ‘디지털 변환’을 위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동서발전은 12일 서울 강남구 발전공기업협력본부에서 한국로봇산업진흥원, 한국생산기술연구원, 한국표준협회와 ‘발전소 안전, 환경분야 4차산업 기술융합 무인화 기술도입 협약 체결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협약에 따라 각 주체는 ▲발전소 환경·안전공정 진단을 통한 무인화 대상 발굴(한국표준협회) ▲적용 가능한 서비스 로봇 현장실증 지원(한국로봇산업진흥원) ▲기술개발이 필요한 대상 제안(한국생산기술연구원) 등을 통해 발전소 무인화 기술도입을 위한 체계를 구축한다.

동서발전에 따르면 이번 협약이 로봇, 인공지능(AI) 등 4차산업 주요기술을 발전소 운영기술과 융합해 개발한 무인화 기술을 발전소 운영에 도입해 발전소 작업자의 안전을 확보하고 환경성을 강화하기 위해 기획됐다.

발전소 무인화 기술이 도입되면 각종 센서를 이용해 석탄 취급설비 근로자의 위험 요인을 자동으로 감시하고 현장 근무자에게 위험을 알려주는 현재의 기술을 넘어 낙탄 제거 등 위험 요인이 있는 개별 공정에 서비스 로봇이 도입돼 인간을 대체한다.

동서발전은 2025년까지 위험작업에 서비스 로봇을 투입하고 더 나아가 석탄취급 공정 전체를 무인화함으로써 작업장 안전사고를 원천 차단한다는 방침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무인화 기술도입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안전하고 깨끗한 전기 생산’이라는 사회적 요구에 부응하겠다”며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창출, 중소벤처기업 육성 등 4차산업 생태계 조성에도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안전·환경 최우선’ 경영방침에 따라 태양광 모듈 청소 로봇을 설치하고 컨베이어벨트 접근통제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4차산업 기술을 활용해 안전한 작업장 구현, 깨끗한 전기생산 등의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작성 : 2020년 02월 13일(목) 15:03
게시 : 2020년 02월 13일(목) 15:05


장문기 기자 mkchang@electimes.com        장문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2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