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원자력硏 창업기업 내일테크놀로지, 자동차 배기가스 정화용 촉매 개발 성공
질화붕소 나노튜브 활용한 자동차 배기가스 정화용 촉매 소재
‘차세대 나노소재’ 질화붕소 나노튜브, 미세먼지 해결방안으로 급부상
내일테크놀로지가 개발한 질화붕소 나노튜브 촉매 관련 논문이 세계적인 학술지, I&ECR 표지에 게재됐다.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박원석) 창업기업이 독자기술로 자동차 배기가스 정화용 촉매를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미세먼지의 주요 원인 중 하나인 자동차 배기가스 저감에 대한 관심도가 높은 가운데 촉매 소재로 이용된 질화붕소 나노튜브((BNNT; Boron Nitride Nanotube)가 미세먼지 해결책이 될지 기대된다.

KAERI 창업기업인 내일테크놀로지(대표 김재우)는 질화붕소 나노튜브를 활용한 고효율 자동차 배기가스 정화용 촉매 소재를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기술 개발 결과는 화학공학 분야에서 가장 많은 인용수를 자랑하는 학술지인 I&ECR(Industrial & Engineering Chemistry Research)의 표지논문으로 최근 선정되기도 했다.

내일테크놀로지는 김재우 박사를 중심으로 2015년 원자력연구원에서 독자적으로 개발한 질화붕소 나노튜브 제조기술과 장치를 기반으로 창립한 연구원 창업기업이다.

질화붕소 나노튜브 이미지(투과전자현미경).
질화붕소 나노튜브는 열전도율, 탄성, 강도, 열·화학안정성 등이 뛰어나 현재 반도체, 자동차 산업 등에서 널리 사용되는 탄소 나노튜브보다 4차 산업분야에서 활용성이 더욱 높은 핵심 나노소재로 손꼽힌다.

인체에도 무해하기 때문에 IT·IoT, 에너지뿐 아니라 바이오메디컬 분야에서도 각광 받고 있다.

세계적으로 질화붕소 나노튜브 제조기술을 보유한 기업은 미국, 캐나다 등의 소수 기업이 전부다.
이번에 내일테크놀로지가 개발에 성공하면서 그 대열에 합류했다.

질화붕소 나노튜브는 현재 IT·IoT 분야에서 고휘도 LED, 5G 휴대전화와 관련모듈, 전기자동차 등의 전기절연 방열 소재, 플렉시블 센서나 에너지 하베스팅 압전소재로 쓰이고 있다.

또 경량, 내열, 중성자 차폐와 고강도 특성 등을 동시에 갖고 있어 항공우주 분야 소재로도 활용가치가 매우 높다.

현재 자동차 배기가스의 오염 물질을 줄이기 위해 널리 사용되는 기술은 배기 파이프에 설치된 정화기(Catalytic Converter) 내부에 팔라듐, 백금, 로듐과 같은 귀금속 촉매가 함유된 세라믹 분말을 코팅해 배기가스를 정화하는 원리다.

하지만 ㎏당 수천만 원에 달하는 천연 귀금속을 1~5wt%(질량 백분율 농도) 함유한 촉매를 사용해야 하고 배기가스 온도가 올라가면 정화 성능이 떨어지는 한편, 장기간 사용할 경우 내구성이 떨어지는 단점도 있다.

이번에 내일테크놀로지가 미국 스토니브룩대학(Stony Brook University) 연구팀과 함께 개발한 기술은 질화붕소 나노튜브 표면에 나노미터 크기의 팔라듐 또는 백금 나노입자 극소량(0.1wt% 이하)을 결합해 촉매를 제조하는 기술이다.
질화붕소 나노튜브의 촉매 특성에 더해 표면에 결합한 나노입자의 촉매 성능을 동시에 발현시킬 수 있다.

기존 기술과 유사한 정화능력을 가지면서 600℃ 이상의 고온에서도 오랜 시간 정화 성능을 유지할 수 있다.

또 귀금속 촉매 사용을 최소 100배에서 최대 1000배 이상 획기적으로 절약하면서 제조공정 역시 매우 간단해 대량 생산에도 적합하다.
현재 질화붕소 나노튜브는 시장 진입 초기 단계라 수요가 많지 않아 고가로 소량씩 공급되고 있다. 하지만 추후 수요 증가로 시장이 확대되면 대량 생산에 따른 원가 절감으로 경제성 또한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내일테크놀로지는 한국과 미국에 이 기술에 대한 특허를 출원했으며 북미지역의 세계적인 자동차부품사와 공동으로 자동차용 촉매제품 개발을 추진하기로 합의하고 NDA(비밀유지각서)를 체결했다.

김재우 박사는 “내일테크놀로지는 우리나라 출연연에서 독자 개발한 기술을 기반으로 현재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미국, 캐나다 기업보다 우수한 특성의 질화붕소 나노튜브를 획기적으로 낮은 가격에 공급해 시장을 주도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며 “개발한 고유 기술을 기반으로 2025년 40조원에 이를 것으로 예측되는 촉매 시장에 무난히 진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작성 : 2019년 11월 14일(목) 11:21
게시 : 2019년 11월 14일(목) 11:21


정현진 기자 jhj@electimes.com        정현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2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