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세계 중수로·중대사고 전문가 모여 안전성 강화 논의
원자력硏, 국제 전문가 워크숍 ‘CANSAS 2019’, ‘SAMRC 2019’ 동시 개최
한국원자력연구원이 6일 대전 유성구 인터시티호텔에서 동시 개최한 중수로 국제 워크숍 'CANSAS 2019'와 중대사고 국제 워크숍 'SAMRC 2019'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세계 중수로 전문가와 중대사고 전문가가 한자리에 모여 안전성 증진 방안을 모색하고 기술을 공유하는 자리가 열렸다.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박원석, 이하 KAERI)은 6~8일 대전 유성구 인터시티호텔에서 중수로 안전 연구 성과를 공유하는 ‘제8차 CANSAS 2019 국제 워크숍’과 후쿠시마 후속 중대사고 국제학술대회인 ‘SAMRC 2019’을 동시 개최했다.

‘CANSAS 2019’와 ‘SAMRC 2019’는 국제 학술 워크숍으로 매년 개별적으로 열리며 전문성을 제고해왔다.

KAERI는 이들 전문가가 함께 모여 상호 이해의 폭을 넓히고 새로운 아이디어를 발굴할 수 있도록 올해 처음 합동 개최를 추진했다.

CANSAS는 2000년에 만들어진 중수로 안전연구회로, KAERI와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 등 국내 5개 원자력 기관이 참여하는 중수로 연구협의체이다. 매년 워크숍을 개최해 중수로 안전현안과 중수로 선진 기술에 대한 논문 발표, 토론을 진행해왔다.

이번 제8차 CANSAS 2019 국제 워크숍에도 캐나다, 인도, 중국 등 세계 전문가들이 참석해 중수로 안전규제 동향, 중수로 안전성 향상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특히 중대사고 대처 관점에서 중수로 특성에 대한 열띤 토의가 진행될 예정이다.

SAMRC는 후쿠시마 이후 중대사고 대처능력 향상을 위한 국제 학술대회로, 한·중·일 원자력 전문가를 중심으로 중대사고 현상과 원인을 규명하고 그 대응전략을 연구·토론하는 장이다.

한국원자력학회가 주최하고 KAERI, KINS가 공동 주관하는 이번 SAMRC 2019 워크숍에는 미국, 유럽 각국의 중대사고 전문가들이 참석해 후쿠시마 사고 후속조치와 교훈, 방사성 물질 거동 등에 대한 연구·조사결과를 발표하고 공동연구 협력 방안을 중점적으로 다뤘다.

박진호 KAERI 원자력안전연구소장은 “이번 CANSAS 2019-SAMRC 2019 합동 컨퍼런스를 통해 중수로 전문가들과 중대사고 전문가들이 전문 영역의 벽을 허물고 서로의 연구 동향을 파악하는 한편 원전 안전성 강화를 위한 새로운 논의의 장을 가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작성 : 2019년 11월 08일(금) 10:19
게시 : 2019년 11월 08일(금) 10:19


정현진 기자 jhj@electimes.com        정현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1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