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환경부,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 활성화 위한 교육 실시
환경부, 한국거래소와 함께 11월 7일부터 부산, 서울, 대전에서 배출권 거래참여 방법 등 교육 추진
2018년도 배출권 정산 결과를 공유하고 거래참여 방법 등 교육해 올해 배출권시장을 보다 안정적으로 운영
환경부가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 활성화를 위해 기업 교육에 나선다.

환경부는 한국거래소와 온실가스 배출권 할당대상업체 627개(2019년 온실가스 배출권 할당대상업체 기준)를 대상으로 지역별 교육을 실시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교육은 7일 부산 남구 부산국제금융센터 한국거래소를 시작으로 8일 서울 영등포구 한국거래소 서울사옥 신관, 22일 대전 유성구 인터시티호텔에서 각각 열린다.

교육 내용은 온실가스 배출권 시장 개요 및 동향, 시장조성자 운영 현황, 최근 배출권 매수행태 및 거래참여 방법(호가제출 프로그램 및 유상할당 경매) 등이다.

교육 신청 접수 및 자세한 문의는 배출권시장 정보플랫폼 홈페이지 또는 한국거래소 배출권시장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한편 올해 9월 30일 기준으로 정산이 완료된 2018년도 온실가스 배출권 시장에는 거래기간(2018년 1월 1일~2019년 9월 30일) 동안 최종 할당된 5억 9353만t과 전년도 이월분 3771만t, 외부사업 온실가스 감축실적 53만t 등이 추가로 공급됐다.

환경부는 “시장 전체적으로는 배출권 물량이 여유 있는 상태를 보였지만 배출권이 부족한 업체가 시장에서 부족한 물량을 구매하기 힘들었다”고 설명했다. 여유 물량이 있는 업체가 배출권을 시장에 판매하는 등 적극적인 거래에 나서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정부는 지난 6월 7일 이행연도 간 배출권 이월제한을 실시했다. 이월제한 실시 후 시장에는 총 1207만t의 배출권이 공급됐다.

최종적으로는 125개 업체가 515만t을 다음 해에서 차입하고, 406개 업체가 3555만t을 다음 해로 이월해 정산을 마무리했다.

2019년도 온실가스 배출권 시장은 2018년 11월 8일부터 개설됐으며, 2020년 6월 30일까지 운영될 계획이다.

황석태 환경부 기후변화정책관은 “온실가스 배출권 시장이 안정적으로 운영되기 위해서는 정부의 시장 활성화 노력도 필요하지만, 업체 스스로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려는 시도를 통해 감축분을 시장에 공급 해야한다”라면서, “2019년도 온실가스 배출권 시장을 위해 업체와 적극 소통하고, 온실가스 감축을 이뤄낼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작성 : 2019년 11월 07일(목) 10:41
게시 : 2019년 11월 07일(목) 10:41


김예지 기자 kimyj@electimes.com        김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1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