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나주 SRF발전소 갈등 ‘파국 면했다’
산업부·난방공사·전남도·나주시 협의해 손실보전방안 마련키로
전남 나주 고형폐기물(SRF) 열병합 발전소 갈등이 큰 고비를 넘기고 이달 말 최종합의에 이를 가능성이 커졌다.
최대 장애물이었던 발전소 폐쇄나 연료 방식 전환시 손실보전방안에 대해 산업통상자원부·한국지역난방공사·전남도·나주시가 별도 협의에 나서기로 하면서 해결의 실마리를 풀었다.
나주 SRF 갈등 해결을 위한 민관협력 거버넌스 위원회(거버넌스)는 14일 전남도청에서 12차 회의를 열고 난방공사의 손실보전방안 요구에 대해 이같이 합의했다.
4개 주체는 앞으로 손실보전방안 내용과 시기 등 구체적인 세부사항에 대해 별도 협의를 해 합의점을 도출할 예정이다.
난방공사측은 그동안 나주 SRF발전소의 연료를 LNG로 바꿨을때 손실비용을 부담할 주체를 먼저 정해야만 거버넌스에서 논의한 ‘합의안’을 받아들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반면, 전남도 등은 난방공사가 재협의 과제로 삼은 ‘손실보전 비용 주체’에 대한 논의는 ‘정부를 주체로 한 새로운 논의의 장’을 만들어 단계별로 해결하자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이날도 난방공사가 전남도와 나주시에 손실비용을 부담할 것을 주장할 것으로 알려져 파국으로 치달을 것이란 관측이 나왔지만, 결국 4자가 별도 협의키로 합의하면서 협상의 불씨를 살렸다.
난방공사는 오는 30일 13차 거버넌스 회의 이전에 이런 내용을 가지고 이사회를 열 방침이어서 결과가 주목된다. 이번 별도 협의안이 이사회를 통과하면 발전소 시험 가동과 주민수용성조사 등에 대한 최종 합의안이 도출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거버넌스는 지난 6월 ‘SRF열병합 발전소 시험가동을 통한 환경영향성 조사 후 주민수용성 조사 실시안’에 큰 틀에서 합의했다.
전남도 관계자는 “이날 회의는 난방공사와의 이견으로 인해 좌초 위기에 놓였던 거버넌스가 다시 가동된다는 점에 의미가 있다”며 “4자가 머리를 맞대 합의안을 도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작성 : 2019년 08월 15일(목) 09:34
게시 : 2019년 08월 15일(목) 09:34


최창봉 기자 ccb1970@electimes.com        최창봉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2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