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현대모비스, 국산 상용차에 독자 개발 레이더·카메라 최초 공급
하드웨어 및 핵심 알고리즘으로 신뢰성과 가격 두 마리 토끼 모두 잡아
현대모비스 연구원이 영상인식 알고리즘을 국내 최초로 국산화 적용한 독자 센서를 상용 테스트카에서 시험하고 있다.
현대모비스가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ADAS) 등 자율주행에 필수적인 최첨단 센서를 상용차급에도 본격 적용한다.

현대모비스는 자체 기술로 독자 개발한 중거리 전방 레이더와 전방 카메라 센서를 국내 상용차에 다음달부터 양산 공급한다고 13일 밝혔다. 트럭 등 국내에서 생산되는 상용차에 이와 같은 첨단 센서가 적용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레이더와 카메라 센서는 모두 주요 하드웨어와 핵심 알고리즘을 현대모비스가 자체 개발한 것이다. 이에 따라 앞으로 글로벌 무대에서 독자 기술을 바탕으로 한 미래 첨단부품 수주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모비스가 공급하는 독자 센서는 레이더와 카메라 센서간 데이터 융합을 통해 전방충돌방지보조(FCA) 기능을 구현하기 때문에 앞 차와 적정 거리를 계산해 위험 상황에서 자동으로 차속을 줄여준다.

이러한 첨단 기술을 통해 대형 추돌 사고 예방 등 상용차 안전을 강화하고 국산 상용차의 본격적인 첨단화를 앞당겼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현대모비스는 이러한 독자 센서를 통해 세계적으로 강화 추세인 상용차 안전규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초고속 통신(5G) 기반의 차량제어 기술과 연계해 물류 분야의 4차 산업혁명을 견인할 ‘무인 화물 트럭’ 등 차세대 물류 운송시스템에 필요한 요소 기술들을 확보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이성훈 현대모비스 차량부품영업사업부장(상무)은 “승용 뿐 아니라 상용 부문에서도 안전편의 기술과 첨단자율주행 시스템 개발에 본격적으로 나서고 있다”며 “기술 내재화를 통해 신뢰성과 가격을 모두 만족시키는 전략으로 글로벌 상용차 수주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모비스가 이번에 국산 상용차종에 독자 센서를 수주한 것은 제품을 구성하는 주요 하드웨어와 알고리즘을 내재화 하면서 신뢰성과 가격 경쟁력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는데 성공했기 때문이다.

현대모비스가 상용차에 공급하는 전방 카메라 센서는 다중 연산 장치를 적용해 고해상 영상 데이터를 안정적으로 분석하는 정보 처리 능력을 확보한게 특징이다. 중거리 전방 레이더도 상용차 제품 중 최장거리 수준인 170m의 탐지거리를 가지고 근접 거리와 동일 각도에서 여러 대상을 동시에 식별하는 우수한 분해능력과 거리해상도를 갖췄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자율주행에 필요한 이러한 최첨단 센서와 제어시스템 뿐 아니라 최근 국내 상용 부문에서 처음으로 동공 추적이 가능한 ‘운전자 부주의 경보시스템(DSW)’ 개발에 성공하는 등 세계적인 수준의 상용차 능동안전 플랫폼을 갖춰나가고 있다.
작성 : 2019년 08월 13일(화) 15:59
게시 : 2019년 08월 13일(화) 16:00


이근우 기자 lgw909@electimes.com        이근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8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