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동서발전-전력硏, GTI와 손잡고 美 에너지부 공모에 ‘도전장’
‘순산소 가압유동층 실증 플랜트 개발’ 공모...채택 시 연구비 80% 지원
지난 16일 강원 동해시 한국동서발전 동해바이오화력본부에서 협약 관계자들이 ‘순산소 가압유동층 복합발전 기술 실증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한국동서발전과 한전 전력연구원이 미국 에너지부(Department of Energy)가 공모할 예정인 ‘순산소 가압유동층 실증 플랜트 개발’을 위해 미국 GTI(Gas Technology Institute) 등 관계기관과 손을 잡았다.

동서발전은 지난 16일 강원 동해시 동해바이오화력본부에서 한전 전력연구원, 미국 GTI, 현대중공업파워시스템과 ‘순산소 가압유동층 복합발전 기술 실증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순산소 가압유동층 발전기술은 굴뚝으로 배출되는 배기가스의 생성을 막기 위해 보일러에서 고압의 산소만으로 연료를 연소하는 기술로 굴뚝이 필요 없는 친환경 화력발전 기술이다.

동서발전은 이 기술을 통해 이산화탄소를 포집·활용할 수 있고 고효율 유동층 연소 기술을 활용하면 환경오염물질 발생을 최소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전 전력연구원 등과 협력해 해당 기술의 기본설계를 개발하고 있는 동서발전은 이날 협약에 따라 미국 에너지부 공모에 GTI와 공동으로 참여한다.

미국 에너지부 과제로 채택되면 연구비의 80%가량을 지원받을 수 있으며 동서발전은 과제가 채택될 경우 GTI 등과의 협력을 통해 동해바이오화력본부에 바이오매스를 연료로 하는 실증 플랜트 건설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화력발전소의 온실가스와 미세먼지 배출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친환경 고효율 발전기술 개발이 중요하다”며 “이번에 공동 개발한 기술을 적용·검증해 국내 분산형 발전설비와 바이오매스 자원이 풍부한 동남아시아 진출에 활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에 따르면 1941년 설립된 미국 GTI는 가스화학 분야 연구에 특화된 비영리 연구소로 초임계 이산화탄소 발전기술 등 최첨단 연구 성과를 보유하고 있다.
작성 : 2019년 07월 16일(화) 21:34
게시 : 2019년 07월 16일(화) 21:34


장문기 기자 mkchang@electimes.com        장문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8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