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건강칼럼)암, 최근 5년 간 2만2천명 넘게 발견...정기검진으로 건강관리해야
의학기술이 발전하고, 각종 식생활이 개선되면서 인류의 수명은 획기적으로 개선됐다.
그러나 그런 식생활과 잘못된 생활습관, 유전적 요인으로 인해 각종 암의 발생도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다.
한국건강관리협회(이하 건협)가 2014년부터 2018년까지 16개 시·도지부 건강증진의원을 통해 발견한 2만2211명의 암 환자 현황을 통해 암의 위험성을 다시한번 되새겨보자.

매년 평균 4,400여 명의 암 환자 발견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최근 5년 동안 건협이 발견한 암 발견자의 수는 2만2211명으로, 매년 평균 4400여 명의 암 환자를 발견해 상급병원으로 전원하고 있다.
건협 건강증진의원에서 5년 동안 암 검진을 받은 인원은 총 2425만2907명이며, 이 중 0.09%인 2만2211명이 암 진단을 받은 것이다.
연도별로는 2014년에 4634명, 2015년 4077명, 2016년 4240명, 2017년 4641명, 2018년 4619명 등으로 평균 4000명 대를 꾸준히 지속하고 있다.
이 가운데 갑상선암이 29.6%(6583명)로 가장 많았고, 이어서 위암 18.8%(4172명), 유방암 18.2%(4053명), 대장암 10.3%(2297명), 폐암 6.5%(1439명), 자궁경부암 6.2% (1369명), 기타 암 4.8%(1057명), 간암 3.6%(798명), 전립선암 2.0%(443명) 순이었다.

기타 암으로는 신장암, 췌장암, 담관암, 담도암, 담낭암, 식도암, 난소암, 난관암, 방광암, 임프종, 혈액암, 뇌종양, 설암, 요관암, 임파선암, 소장암, 직장암, 후두암, 흉선암, 악하선암, 신세포암, 자궁내막암, 부신암, 담관세포암, 편도암, 종격동암, 충수돌기암, 비소세포암, 악성늑막종괴, 나팔관암, 기관지암, 소뇌암, 이하선암, 비장암, 평활근육종 등이 있다.

중앙암등록본부의 2016년 국가암등록통계에 의하면 국내에서 가장 많이 발생한 암은 위암이었으며, 이어서 대장암, 갑상선암, 폐암, 유방암, 간암, 전립선암 순이다.
협회 순위와 다르지만 상위 5개 암종은 일치하므로 국내와 협회 암 발견 양상은 비슷한 추세임을 알 수 있다.

분야별 암 발견 순위

성별로 보면 남성은 위암이 33.9%(2874명)로 가장 많았고, 갑상선암 18.4%(1562명), 대장암 17.4%(1478명), 폐암 10.3%(878명), 간암 7.5%(633명) 순으로 나타났다.
여성은 갑상선암이 36.6%(5021명)로 가장 많았고, 유방암 29.5%(4,051명), 자궁경부암 10.0%(1,369명), 위암 9.4%(1,298명), 대장암 6.0%(819명) 순이었다.

연령별로는 60대가 29.8%(6,621명)로 가장 높은 발생률을 보였고, 이어서 50대 28.9%(6411명), 40대 18.2%(4036명), 70세 이상 16.3%(3620명), 30대 5.5%(1237명), 20대 1.3%(284명) 순이었다.
60대가 전체 암 발생자 대비 29.8%로 가장 높은 발생률을 보였는데, 이는 우리 정부가 전국단위 암 발생 통계를 산출하기 시작한 1999년부터 2016년까지 집계한 암 유병 통계와 유의한 일치성을 보인다.
이 기간 동안 국내 암 유병자는 총 173만9951명으로, 2016년 우리나라 국민(5111만 2980명) 29명 당 1명이 암 유병자라는 것을 뜻한다.

지역별로는 대구광역시, 인천광역시, 경기도, 서울강남지역, 경상북도 순으로 높은 암 발견율을 보였다.
충북, 대구, 경기도, 서울 강남, 부산 지역에서 갑상선암, 전북, 인천, 충남, 제주, 충북, 서울동부 지역에서 위암 발견율이 높았으며, 경기도, 서울서부, 서울강남, 서울동부, 인천 등 수도권 지역에서 유방암, 인천, 제주, 강원, 경북, 서울동부지역에서 대장암, 서울동부, 강남, 부산, 인천, 경기도, 전남, 경북, 경남지역에서 폐암, 경북, 대구, 울산, 제주, 서울서부, 서울동부, 부산 지역에서 자궁경부암, 부산, 전남, 제주, 인천, 울산, 경기도, 충남, 경남 지역에서 간암, 강원도, 서울강남, 인천, 경기도, 광주·전남 지역에서 전립선암 발견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관리협회 채종일 회장은 “50~60대에서 암이 많이 발견되기는 하지만 30~40대에서도 갑상선암, 유방암, 위암, 자궁경부암 등이 발견되는 만큼 조기발견을 위한 건강검진을 정기적으로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최근 5년 간 암 발견 현황>
작성 : 2019년 07월 15일(월) 11:31
게시 : 2019년 07월 16일(화) 08:24


윤정일 기자 yunji@electimes.com        윤정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0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