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서부발전, ‘CO2 포집·생물전환’ 실증 돌입
실증 플랜트 준공식...내년 5월까지 실증운전
지난 14일 한국서부발전이 태안발전본부에 준공한 ‘습식 이산화탄소 포집 실증 플랜트’.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이 이산화탄소를 포집해 유기자원으로 전환하는 연구·개발(R&D)과제를 마무리 짓기 위한 실증에 돌입했다.

서부발전은 지난 14일 충남 태안발전본부에서 ‘이산화탄소 포집 및 전환 복합 실증 플랜트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는 ‘Korea CCS 2020사업’의 핵심과제로 지난 2017년 6월 시작된 ‘이산화탄소 습식포집기술’, ‘생물전환기술’ R&D 과제는 36개월간 과제비 163억원이 투입되며 이번 플랜트 건설로 인해 본격적인 기술 실증에 돌입한다.

서부발전에 따르면 해당 실증 플랜트는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이 적용된 0.5㎿급 습식포집설비와 5t급 미세조류 생물전환 설비로 구성돼 있으며 ▲이산화탄소 포집 에너지소비량 20% 절감 ▲선진국 수준 대비 약 3.5배의 생물전환기술 세포 성장 속도 등의 특징을 갖는다.

김경재 서부발전 기술본부장은 “온실가스 감축은 산·학·연 모두의 협업과 노력이 요구되는 당면과제”라며 “이산화탄소 포집 및 전환 실증 플랜트의 준공을 기점으로 국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부발전은 내년 5월까지 실증운전을 진행해 기술별 성능을 검증할 계획이다.
작성 : 2019년 05월 15일(수) 15:57
게시 : 2019년 05월 15일(수) 15:58


장문기 기자 mkchang@electimes.com        장문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5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