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황교안, 對 文 정부 민생투쟁…“탈원전을 탈하라”
부울경 민생 행보 中 새울본부 방문…“잘못된 탈원전 정책 철회”
9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민생투쟁 중 울산 울주군 소재 한수원 새울원자력본부를 찾아 발언하고 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울산을 찾아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규탄했다.

황교안 대표는 9일 ‘국민 속으로 민생투쟁 대장정’ 사흘째 일정으로 울산광역시 울주군 소재 한국수력원자력 새울원자력본부(본부장 한상길)를 방문, 노동조합 간부들과 간담회를 열고 현장을 시찰했다.

새울원전본부 노조는 입구에서부터 황 대표를 맞이하며 “신한울 3·4호기 건설 즉각 재개하라!”라는 구호를 외치며 피켓 시위를 전개했다.

황 대표는 시위 중인 노조원들을 향해 “작업자들이 일하고 있어야 할 때 불필요한 시위를 하게 만든 정부는 말도 안 되는 탈원전 정책을 빨리 철회해야 한다”면서 “현재의 에너지 정책이 잘못된 것을 알면 고쳐야 하는데, 고치지 않는 ‘고집 정부’”라고 정부를 비난했다.

또 “탈원전 때문에 얼마나 많은 원전 작업자들이 직장을 잃거나 잃을 위기에 놓여 있는지 모른다”며 “많은 돈을 들여 원전 산업을 발전시켜 왔는데 (대통령의) 말 한마디에 끝내버리는 잘못된 정책이 어디 있냐”고 지적했다.

이어 “지속해서 탈원전의 문제점이 전문가들로부터 제기되고 있고 국제사회에서도 우리나라 원전의 안전성을 인증받았는데 안전한 원전을 왜 포기하는지 이해하기 어렵다”며 “불가피한 전기요금 인상을 막고 미세먼지를 줄일 수 있도록 자유한국당은 분명한 방향을 설정해 경제난에 시달리는 서민의 어려움을 극복하는 데 원전 산업이 이바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지금 시점에 필요한 바른 원전 정책으로 돌아오기를 이 정부에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강창호 새울1발전소 노조위원장 및 원자력정책연대 법리분과위원장은 “자유한국당이 ‘정파의 정당’이 아니라 ‘국가의 정당’에 어울리게 탈원전 정책에 대해 국회 상임위원회 차원에서 국민을 위한 국회 역할을 해달라”고 촉구했다.

강 위원장은 “특히 ‘월성 1호기 조기폐쇄를 위한 경제성 및 안전성 평가 자료’는 명백히 정권의 기회에 맞춰 생산된 자료”라며 “지난해 10월 국정감사에서 상당 부분 밝혀진 내용으로 ‘국회 감사 위증 및 삼덕회계법인 경제성 평가 자료’ 위조사항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차원에서 법적 대응을 해줘야 한다”고 요청했다.

그는 “아울러 조만간 발표될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에 의해 전 국민이 직접 손해 대상이 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기에 소비자연맹, 납세자연맹 등을 포함하는 범국민 취소소송 원고인단을 구성해 취소소송을 진행해야 한다”며 “원고인단 구성에 자유한국당이 중심이 될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한수원 전휘수 기술총괄부사장, 한상길 새울본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현황 브리핑을 받았다.

전휘수 부사장은 현시점에서 한수원의 역할에 대해 명시했다. 전 부사장은 “한수원의 첫 번째 임무는 캐시카우(Cash Cow, 수익창출원 즉 확실히 돈벌이가 되는 상품이나 사업) 역할을 하는 원전의 가동률을 높여 재무상황을 호전시키는 것”이라며 “그를 바탕으로 국내 원전 생태계가 지속할 수 있도록 지원하며 원전 수출에 일조할 수 있게 임직원이 힘을 다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경제적 성과에 앞서 원전은 안전이 무엇보다 중요하기에 사소한 결함도 보수해서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겠다”고 전했다.

또 그는 “안전을 확보하고 우수한 운영 성과를 창출해 가동 중인 원전이 안전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작성 : 2019년 05월 13일(월) 15:09
게시 : 2019년 05월 13일(월) 16:34


정현진 기자 jhj@electimes.com        정현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새울원자력본부 | 탈원전 | 황교안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9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