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울산 해상풍력단지 프로젝트, 노르웨이 에퀴노르社 가세
울산시-에퀴노르 MOU 체결…송철호 시장 “사업 성공 확신”
울산 앞바다 해상풍력단지 시설 조감도
울산광역시(시장 송철호)가 추진하고 있는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 사업에 이 분야의 최고의 기술을 가진 에퀴노르사가 공식적으로 가세한다.

울산시는 3일 울산시청에서 스테판 불(Stephen Bull) 에퀴노르사 선임 부사장 및 관계자 일행이 참석한 가운데 ‘울산 앞바다에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울산시와 에퀴노르사는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 협력관계 구축하고 부유식 해상풍력단지의 조성, 운영 및 관리(O&M), 지역 공급망(Supply Chain) 구축과 지역기업 활용(Local Content) 등에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

협약서에 따르면 에퀴노르사는 지역기업에 현지 생산 기술이전과 인력양성, 공급망을 구축해 일자리를 창출하는 데 협력하며 울산 시민과의 상생발전방안을 마련한다.

울산시는 에퀴노르사가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단지를 조성, 운영 및 유지보수 하는 것에 대해 시 차원의 협조와 지원을 약속했다.

에퀴노르사는 노르웨이 국영 석유‧가스‧전력회사로 노르웨이, 스웨덴, 덴마크, 독일, 영국 등 전 세계 25개국에서 활동 중이다.

2018년 회사명을 스타토일(Statoil)에서 에퀴노르(Equinor)로 변경하고 태양광, 풍력 등 재생에너지 분야에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특히 세계 최초의 상업용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소를 스코틀랜드 피터헤드(Peterhead) 앞바다 25㎞ 지점에 6㎿ 발전기를 장착한 5기의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기를 설치(하이윈드 스코틀랜드 프로젝트)해 운영 중이다.

부유식 발전소가 위치한 곳의 수심은 95~120m에 이르며, 평균 풍속10.1m/s, 평균 파고 1.8m로 울산의 동해가스전 인근과 비교해 수심은 조금 낮지만 풍속과 파고는 높은 편이다.

하이윈드 부유식 풍력단지는 지난 2017년 10월부터 현재까지 사고 없이 안전하게 가동 중이며 운영 이후 11개월간 평균 이용률이 55%에 달하고, 2만 가구에 전력을 공급하고 있다.

송철호 시장은 “이번 업무협약은 울산시의 역점 사업인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 사업의 성공 가능성을 높여 줄 것”이라며 “울산이 부유식 해상풍력단지 개발의 최적지임을 세계에 알리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스테판 불 또 에퀴노르사 부사장에게 “울산 앞바다에 반드시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단지를 건설해 울산의 지역경제 회복에 기여하고 양질의 많은 일자리를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작성 : 2019년 05월 06일(월) 13:32
게시 : 2019년 05월 06일(월) 13:32


박정배 기자 pjb@electimes.com        박정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에퀴노르 | 울산 | 해상풍력단지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9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