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동반성장②) 한국수력원자력
‘진입→정착→성숙단계’ 맞춤형 지원 통해 공급자 풀 확대
지난 9일 경주 화백컨벤션센터(HICO)에서 열린 한국수력원자력 동반성장 사업 설명회에서 일반·기계·계전·해외 판로 개척 등 4개 분과에서 동반성장협의회가 개최됐다.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은 동반성장 정책을 통해 중소·협력업체와의 상생 방안을 적극적으로 마련해왔다. 일자리 확대와 산업 활성화를 모색해 중소·협력업체를 육성하겠다는 방안이다.

한수원의 동반성장 정책은 경영·인력, 품질·기술, 자금, 판로 등 다양한 분야에서 지원을 하고 있다. 상생협력체계를 구축·확산해 협력기업의 자생력을 강화시키는 것이 목표다.

유자격 공급자 발굴확대를 통해 원전산업생태계를 활성화하고 공급망에 ▲진입 ▲정착 ▲성숙 단계를 거쳐 맞춤 지원을 통해 공급자 풀을 확대하겠다는 방침이다. 진입 단계에서는 유자격 등록 컨설팅, 사업화 아이템 제공, 연구개발참여를 지원하며, 정착 단계에서는 기술이전, 품질시스템 구축, 국내외 인증 취득, 금융 지원을 한다. 성숙 단계에서는 생산품 국내 판로개척과 해와 수출을 지원한다.

9일 경주 화백컨벤션센터(HICO)에서 열린 한국수력원자력 동반성장 사업 설명회에서 김병직 한수원 조달처 동반성장팀 부장이 2019년 한수원 동반성장 사업 발표를 하고 있다.
이를 통해 공급망의 경쟁력을 제고하겠다는 게 한수원의 설명이다. 김병직 한수원 조달처 동반성장팀 부장은 “기자재 구매 컨트롤 타워를 구축해 기자재 관리를 체계화할 필요가 있다”며 “핵심 기자재 업체에 대한 지속적 관리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또 한수원은 경영·인력 지원, 금융 지원, R&D·기술 지원, 판로 지원과 동시에 장기 과제로 원전 중소협력기업 지원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원전 안전성 강화 및 유지·보수 사업 로드맵’을 올해부터 2030년까지 수립할 예정이다. 기업들의 일감 확보·예측 가능한 사업 운영을 지원하기 위해 가동 원전에 대한 안전 투자 확대 로드맵을 수립하겠다는 방침이다. 한수원은 향후 10년간의 설비 투자 계획을 지속 업데이트할 예정이며 2030년까지 약 1조7000억원 이상의 설비 보강, 예비품 발주 등을 추진한다.

또 에너지전환 시대의 원자력 연구개발(R&D)에 대한 중장기 이행 방안(로드맵, Nu-tech 2030)을 올해 5월까지 수립하고 연구개발 예산을 앞으로 5년간 70% 이상 확대할 계획이다. 지난 2014년부터 2018년까지 매년 827억원이던 예산을 올해부터 2023년까지 매년 1415억원으로 늘릴 전망이다.

신고리 5·6호기에 적용되는 주요 원자로 설비(원전계측제어 시스템, 원자로냉각재펌프) 등의 예비품에 대해 발주 일정을 당초 계획 대비 2년 단축하겠다는 방안도 내세웠다. 당초 2023년 4월로 예정됐던 발주 일정을 2021년 4월로 앞당긴다.

그뿐만 아니라 원전해체 사업에 진출을 희망하는 업체들을 위해 고리 1호기 해체 공정 정보를 올해 12월까지 공개할 예정이다. 김 부장은 “이달 ‘원전해체 산업 육성 전략’을 수립할 경우 해체 전문 기업 확인·추천 제도 마련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작성 : 2019년 04월 15일(월) 11:08
게시 : 2019년 04월 16일(화) 09:54


정현진 기자 jhj@electimes.com        정현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정재훈 한수원 사장, 중소·협력업체와 ‘즉문즉답’ 경영애로 청취·해결 방안 모색
한수원, 2019년도 동반성장 사업설명회 개최
한수원, 동반성장 지원 사업 강화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4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