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동서발전, 지역상생모델 ‘에너지플러스시티’ 사례 발표
지방자치인재개발원 고위정책과정 공무원 대상으로
지방자치인재개발원 고위정책과정 공무원단이 지난13일 한국동서발전에서 열린 '지역균형발전 개선방안을 위한 토론회'에 참가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이 공무원을 대상으로 지역상생모델 사례 발표를 진행했다.
동서발전은 지난 13일 울산 중구 본사에서 지방자치인재개발원 고위정책과정 공무원단을 대상으로 ‘울산 혁신도시 사례로 본 지역균형발전 개선방안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울산시가 주관한 이번 행사를 통해 동서발전 일자리창출부는 지역상생모델 ‘에너지플러스시티(e+ City) 추진 업무협약’에 대해 설명하는 한편 각 지자체 공무원들은 이를 바탕으로 지역균형발전 방안에 대한 토의를 진행했다.
에너지플러스시티 추진 업무협약에 따라 동서발전과 울산시는 2030년까지 8조원을 투자해 울산을 ‘에너지신사업의 경제수도’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신재생에너지 및 에너지신사업 중심의 산업 육성 ▲중소기업 창업과 성장을 지원하는 혁신창업 ▲산·학·연 클러스터 활성화와 핵심인재 양성을 위한 역량 강화 ▲지역민과 함께 만드는 공유가치 창출 등 4대 핵심전략을 기반으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일자리 1만개를 창출하겠다고 동서발전은 덧붙였다.
토론회에 참석한 한 공무원은 “동서발전의 혁신사례인 에너지플러스시티 추진은 이전공공기관과 혁신도시의 지역상생모델로 전국의 혁신도시로 퍼져나갈 수 있는 좋은 모델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동서발전형 사회적 가치’를 ‘공공성 확대 및 사회적 취약계층의 보호’로 정의하고 에너지 회사의 특성을 살리면서 사회적 가치 제고에 힘써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작성 : 2019년 03월 14일(목) 18:28
게시 : 2019년 03월 14일(목) 18:28


장문기 기자 mkchang@electimes.com        장문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5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