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원안위, ‘원자력 안전기준 강화 종합 대책’ 논의 간담회 개최
10일 환경운동연합 등 8개 시민단체와 논의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엄재식)가 시민단체·원자력 산업계와 간담회를 개최해 ‘원자력안전기준 강화 종합대책’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듣는 기회를 가졌다.

10일 원안위는 서울 광화문 원안위 대회의실에서 환경운동연합을 비롯한 8개 시민단체 대표들과 ‘시민단체와의 간담회’를 열었다.

원안위는 규제 경험을 토대로 작성한 종합대책에 대해 지난해 총 5회에 걸친 전국 설명회와 온라인 등 다양한 경로를 통해 각계각층의 의견을 반영해 소통에 기반한 정책 수립을 위해 노력해왔다.

종합대책에는 ▲주기적안전성평가 강화 ▲원전 지진 안전성 강화 ▲원전 다수기에 대한 리스크 규제 강화 ▲핵연료주기시설 단계별 허가 체계 도입 ▲사용후핵연료 및 고준위방폐물 안전규제 체계 확립 ▲생활방사선 제품 안전 강화 ▲전주기 방사능재단 대응체계 구축 ▲방사선 건강영향 평가 추진 ▲안전규제 투명성 확보와 소통 강화 ▲사업자 및 규제기관 안전문화 강화 ▲국내 고유기술기준 개발 추진 등 11개의 실행 방안을 담고 있다.

17일 한국수력원자력을 비롯한 원자력 산업계와도 종합대책에 대한 간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원안위 관계자는 “이번 시민단체·원자력 산업계와 간담회를 통해 나온 의견을 반영해 종합대책을 최종 수립할 예정”이라며 “향후 위원회 보고를 통해 최종안을 확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작성 : 2019년 01월 10일(목) 11:00
게시 : 2019년 01월 10일(목) 12:17


정현진 기자 jhj@electimes.com        정현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