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남도, ‘R&D 역량·기업 지원체계' 강화
윤병태 정무부지사, R&D 출연기관·전문 연구기관 현안 점검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윤병태 전남도 정무부지사는 9일 광양 세풍산단 소재 융복합소재지원센터를 방문, 화학소재 R&D의 중심 기관이 되도록 다양한 기업 지원 프로그램 개발과 기업 대상 홍보에 나서줄 것을 당부했다.
전남도가 김영록 지사 공약사항인 일자리 창출과 미래 혁신성장산업 육성을 최우선 정책으로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이와 관련한 산하 R&D기관의 연구역량 및 기업 지원체계 강화에 힘을 쏟고 있다.
윤병태 도 정무부지사는 9일 출연기관인 전남테크노파크(원장 유동국) 본원과 산하 신소재기술산업화지원센터, 전문 연구기관인 KTR(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이 운영하는 융복합소재지원센터(소장 김형기)를 방문해 업무보고를 받고 R&D 역량을 집중적으로 강화해줄 것을 당부했다.
전남테크노파크는 이날 ▲나주 에너지-ICT 융합 지식산업센터 구축 ▲수출형 기계부품산업 육성 기반 구축사업 ▲지역 R&D 활성화 사업 ▲친환경 고감성 고분자소재 산업화 사업 등 연구개발사업 추진 상황과 기업 지원 등 올해 역점 추진사업을 보고했다.
이 자리에서 윤 부지사는 “전남테크노파크가 주력산업의 다각화와 미래 신성장산업을 아우르는 산업기술정책 싱크탱크 역할을 해줄 것”을 주문했다.
전남테크노파크는 2003년 설립돼 지역 산업 육성정책 수립, 특화산업 육성 인프라 구축·운영 및 R&D, 기업 창업보육·투자유치·기업 육성 등 기업 성장 단계별 종합 지원서비스를 하고 있다.
융복합소재지원센터는 ▲반도체용 고접착 소재 개발 ▲2차 전지 전해액 개발 ▲고기능성 폴리우레탄 소재 개발 ▲R&D 실증화 기술개발 및 기업 지원 계획을 보고했다.
광양 세풍산단 소재 융복합소재지원센터는 기초석유화학산업을 고부가 정밀화학 소재산업으로 고도화하기 위해 기능성 화학소재 R&D, 장비 공동 활용, 기술컨설팅을 하고 있다.
윤 부지사는 “지난해 9월 준공된 융복합소재지원센터는 화학소재 R&D의 중심 기관이 되도록 다양한 기업 지원 프로그램 개발과 기업 대상 홍보에 나서줄 것”을 당부했다.
윤 부지사는 이어 전남신용보증재단(이사장 최형천)을 방문해 신년 업무계획을 보고받은 후 지역 기업이 R&D 자금을 폭넓게 지원받도록 현재 운영 중인 ‘신사업개발 지원 자금’의 지원 대상과 대출한도 등 지원 내용 확대를 검토해줄 것을 주문했다.
2001년 설립된 전남신용보증재단은 전남지역 10개 지점을 운영 중이다. 기업인에 대한 신용보증 지원을 전담하고 있다.
작성 : 2019년 01월 09일(수) 17:19
게시 : 2019년 01월 09일(수) 17:19


최창봉 기자 ccb1970@electimes.com        최창봉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3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