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에너지Biz
탈핵에너지전환의원모임, “국민 10명 중 6명 원전 감축 동의”
전국 1020명 대상 수용성조사…정부 에너지전환정책 62% 동의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현 정부의 에너지전환정책에 대한 동의·미동의 여부를 묻는 리얼미터 조사 결과<출처: 우원식 의원실>
탈핵에너지전환 국회의원모임(대표의원 우원식, 연구책임의원 김성환, 김해영)은 조사기관 리얼미터에 의뢰해 11월 29일부터 30일까지 이틀간 전국 성인남녀 1020명을 대상으로 ‘2018 에너지정책 수용성 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 10명 중 6명이 에너지전환 정책에 대해 동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5일 밝혔다.

조사 결과, 원전과 석탄발전 감축 및 신재생에너지 3020이행계획 등 에너지전환정책에 ‘동의’하는 응답자는 62.2%(매우 동의함 43.9%, 동의하는 편 18.3%) ‘비동의’한 응답자는 31.4%(매우 비동의 19.8%, 동의하지 않는 편 11.6%)으로 나타났다. ‘동의’ 응답자가 ‘비동의’응답자보다 두 배 많았다.

또 2083년까지 65년 간 신규 원전을 건설하지 않고, 수명을 다한 원전을 폐쇄하는 등 점진적인 원전 감축정책에 대해서는 ‘동의’응답자가 61.4%(매우 동의함 44.4%, 동의하는 편 17.0%) ,‘비동의’응답자가 33.5%(전혀 동의하지 않음 23.5%, 동의하지 않는 편 10.0%)였다. ‘동의’가 ‘비동의’보다 27.9%p 높았다.

원전 감축에 동의한 응답자 중 절반 가량은 현 정부가 제시한 탈원전 시점(2083년)을 도 앞당겨야 한다고 답변했다.

전체 응답자 중 73.5%는 에너지전환 시 전기요금 인상을 부담할 의사가 있다(부담할 수 없음 20.7%, 5000원 이하 27.8%, 만원 이하 24.8%, 2만원 이하 11.1%, 2만원 초과 9.8%, 잘모름 5.8%)고 답변했다.

우원식 의원은 “이번 조사는 대만 국민투표로 관련 논란이 발생한 후 진행됐다”며 “외부 논란에 불구하고 에너지전환 정책에 대해 국민이 지지를 보내는 점을 확인해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이어 “야당에서 제기하는 에너지전환에 대한 비판은 국민의 뜻과 맞지 않음을 알 수 있다”며 “앞으로 대한민국 미래를 결정할 에너지정책 수립에 대한 국민의 뜻을 제대로 수렴해 소모적인 정쟁을 벗어나 생산적인 논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정치권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작성 : 2018년 12월 06일(목) 07:43
게시 : 2018년 12월 06일(목) 08:01


최덕환 기자 hwan0324@electimes.com        최덕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리얼미터 | 에너지전환 | 탈핵에너지전환국회의원모임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2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