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에너지Biz
제3차 에기본 권고안 발표.."2040년까지 재생에너지 25~40%로 확대"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20년 동안 에너지 정책이 나아갈 방향이 제시됐다.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 워킹그룹은 2040년까지 달성할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 목표를 적게는 25%에서 최대 40%로 잡았다.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에는 기술·시장·계통여건 등의 변화가 영향을 미친다고 분석했다.

7일 학계‧시민사회‧산업계 등 에너지 분야 민간 전문가 70여명이 참여한 워킹그룹은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 수립방향에 대한 권고안을 발표했다.

총괄, 수요, 공급, 갈등관리‧소통, 산업‧일자리 등 총 5개 분과로 구성된 워킹그룹은 지난 3월 발족 이후 약 7개월간 논의 과정을 거쳐 이번 권고안을 확정했다.

에너지기본계획은 20년을 계획기간으로 두고 5년마다 수립·시행되는 국가 최상위 에너지 행정계획이다.

이번 권고안에서 워킹그룹은 성공적 에너지전환을 위한 주요 추진과제로 에너지 수요관리 혁신, 재생에너지 중심의 통합 스마트 에너지시스템 구축, 미래 에너지산업 육성, 국민참여‧분권형 에너지 거버넌스 구현, 에너지·자원협력 강화, 4차 산업혁명과 에너지전환시대의 인프라 구축 등 6대 중점 과제를 제시했다.

워킹그룹은 2차 에너지기본계획에서 제시된 ‘수요관리 중심의 정책전환’의 기조를 이어받아 에너지전환 과정에서도 에너지 고효율 소비구조로의 혁신을 보다 강력히 지속 추진할 것을 권고했다.

공급 부문에서는 재생에너지를 중심으로 하는 통합 스마트 에너지 시스템으로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봤다. 이는 재생에너지가 전기, 열, 수소 등의 다양한 형태로 저장되고 활용되며, 필요시 다른 형태의 에너지로 전환이 이뤄지는 것을 의미한다.

이 밖에도 4차 산업혁명을 활용한 에너지서비스 산업을 육성하고 이를 통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할 것을 권고했다. 에너지 분야의 갈등해결 메커니즘 구축 및 규제 거버넌스 개선,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한 에너지 데이터 및 실증 플랫폼 구축, 에너지 복지 체계 개선 등도 과제로 제시했다.

정부는 워킹그룹 권고안을 바탕으로 관계부처 협의, 대외 의견 수렴 등을 거쳐 계획안을 마련한다. 이후 이를 바탕으로 관련법에서 정한 심의‧의결 절차를 거쳐 최종안을 확정하고 고시할 예정이다.
작성 : 2018년 11월 07일(수) 14:47
게시 : 2018년 11월 07일(수) 14:47


김예지 기자 kimyj@electimes.com        김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제3차에너지기본계획 시리즈(2) 3차 에기본 권고안, 온실가스 감축 수단은 제시 못했다
제3차에너지기본계획 시리즈(1) 재생에너지 발전비중 목표치 왜 확정 못 했나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1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