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고리원전, 비상상황 대비 ‘방사능방재 합동훈련’ 실시
실전 같은 훈련으로 현장 대응력 강화
방사능방재 합동훈련에서 고리원전 방사선비상요원이 비상상황 발생 시에 대비한 응급비상의료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한국수력원자력 고리원자력본부(본부장 노기경, 이하 고리원전)는 비상상황 시 현장 대응력을 강화하기 위해 방사능방재 합동훈련을 실시했다.

고리원전은 12일 오후 1시부터 13일 오전 11시까지 이틀간 고리2발전소 비상대응시설 및 비상대책실에서 ‘방사능방재 합동훈련’을 실시했다고 13일 밝혔다.

방사능방재 합동훈련은 원전의 비상상황 발생 시 실질적 대응능력 향상을 목표로 2년마다 실시한다. 이번 훈련은 고리 4호기의 비상 상황에 대비한 대규모 민·관·군·경 합동훈련으로 진행됐다.

이번 훈련에서는 고리원전 방사선비상요원 190여 명이 참가해 비상상황 시 신속하게 발전소를 복구하고 주변 지역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중점을 두고 훈련을 진행했다.

특히 화재로 인한 발전소 사고 상황을 가정해 ▲비상 상황에 대비한 발전소 주요설비 보호조치 ▲화재진압 및 부상자 후송조치 ▲비상급수차량 출동 및 견인식 발전차량을 이용한 비상전원 공급 등 전반적인 비상상황 대응능력을 점검했다.

노기경 본부장은 “실전과 같이 진행된 이번 훈련을 통해 현장 대응력을 강화하고, 유관기관과 사고 대응 체계를 공고히 하는 좋은 계기가 됐다”며 “지속적인 훈련으로 지역 주민들에게 믿음을 줄 수 있는 안전한 고리원전이 되겠다”고 말했다.
작성 : 2018년 09월 14일(금) 10:38
게시 : 2018년 09월 14일(금) 16:35


조재학 기자 2jh@electimes.com        조재학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4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