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산업 기업 뉴스&피플 금융.부동산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력
원자력
에너지
월드뉴스
한수원, 중소기업 일자리 창출·임금격차 해소에 ‘앞장’
한수원-IBK기업은행-중소기업진흥공단 일자리 창출지원 동반성장 업무협약 체결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동반성장 업무협약’ 체결 기념촬영.(왼쪽부터 김도진 IBK기업은행 은행장,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정진수 중소기업진흥공단 부이사장)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 이하 한수원)이 중소기업 일자리 창출과 임금격차 해소를 위해 나선다.

한수원은 10일 IBK기업은행(은행장 김도진) 및 중소기업진흥공단(이사장 이상직)과 함께 협력중소기업의 일자리 창출지원과 임금격차 완화를 위한 ‘동반성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중소기업 일자리 창출 지원을 위한 1400억원 규모의 ▲동반성장협력대출 기금 조성 및 대·중소기업 임금격차 완화를 위한 중소기업 직원 대상 ▲내일채움공제 지원을 주요 골자로 하고 있다.

‘한수원-IBK기업은행 동반성장협력대출’은 시중금리 대비 낮은 금리의 대출을 중소기업에 지원하는 것으로, 신규 고용창출이 있거나 내일채움공제에 가입한 기업에는 특별 금리 혜택도 제공된다.

중소기업진흥공단이 운영하는 ‘내일채움공제’는 한수원, 중소기업 사업주, 중소기업의 핵심인력이 매월 일정금액을 공동으로 금융상품에 적립하고, 핵심인력이 상품의 만기까지 재직하면 공동적립금을 핵심인력에게 성과보상금으로 지급하는 제도다.

기업은 이를 통해 우수인력을 확보해 기업 경쟁력을 높이고, 핵심인력은 만기재직 후 본인 납입금은 물론 한수원과 사업주가 납입한 금액 전액을 수령할 수 있어 대기업과의 임금격차 완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핵심인력은 직무 기여도가 높아 장기재직이 필요하다고 기업에서 지정한 근로자다.

기존의 지원사업이 주로 사업주에게 혜택이 치중됐던 반면 한수원의 이번 사업은 중소기업뿐 아니라 직원들도 수혜를 받을 수 있도록 함으로써 동반성장사업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IBK기업은행, 중소기업진흥공단과 협력해 중소기업의 좋은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작성 : 2018년 08월 10일(금) 16:20
게시 : 2018년 08월 10일(금) 16:20


조재학 기자 2jh@electimes.com        조재학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8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