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에너지Biz
전력계통의 CORE, 변전(1)샤론일렉콤
풍부한 현장경험・이론 갖춘 변전 최고 전문가

기술자 등급관리 어려운 변전시장서
지속적으로 최고 등급 기술팀 운영
연매출 80억원 수준 기업으로 성장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지난 2001년 설립된 샤론일렉콤(대표 김만석‧사진)은 어느덧 17년째 전기공사 분야에 종사한 중견위치의 전문시공회사다.
지난 2005년 변전개폐기 3급으로 변전 분야에 진입한 샤론일렉콤은 현재 변압기 1급 자격을 갖춘 팀 한 개와 개폐장치 1급 두 개 팀을 보유하고 있다. 변전 기술자들은 실적이 있어야만 등급을 인정받을 수 있기 때문에 지속적으로 공사물량을 수주해 실적을 확보해야 한다. 그만큼 관리가 어려운 분야라는 것.
이처럼 기술자들의 등급 관리가 어려운 변전 시장에서 지속적으로 최고 등급의 기술팀을 운영하며 연매출 80억원 수준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었던 것은 김만석 샤론일렉콤 대표가 오랜 기간 변전 한 우물을 파며 쌓아온 경험이 바탕이 됐다.
샤론일렉콤 창업 이전에도 1987년부터 쭉 변전 분야에서만 일해 온 변전전문가인 김 대표는 업계에서도 특히 풍부한 현장경험과 이론을 두루 갖춘 오너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를 배경으로 동서울변전소 345kV 변압기 설치와 정밀점검, 김포공항 154kV 전력케이블 설치 등 굵직한 실적들을 거두며 전국 1만7000여개 전기공사업체 가운데 시공능력평가순위 400위, 경기도 2300개 업체 가운데 87위까지 자리매김하는 등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그동안의 경험을 바탕으로 기술력이 중요한 변전시장에서 살아남기 위해서 연구개발에 투자해야 한다고 판단한 김 대표는 기업부설연구소를 설립, 석박사급 연구원을 채용해 본격적으로 특허 출원에 나서고 있다. 그 결과 활선상태에서의 지상기기 절연가스 관리장치 분석과 보강방법 특허를 출원했고, 전력기기 부분방전 분류시스템 관련 특허를 준비하고 있다.
또 김 대표가 직접 기술개발 과제를 수행하기 위해 최근 대학원 전기공학과를 3차 학기까지 마쳤다. 논문과 함께 산학연계 연구과제를 수행하려는 계획까지도 수립하고 있다는 게 김 대표의 설명이다.
변전 분야의 전문 인력 배출을 위한 직원 교육도 꾸준히 시행하고 있다.
김 대표에 따르면 1명의 변전 필수기술인력을 배출하는데 드는 기간만 최소 8년 정도가 걸리며, 그 기간 동안 1억원 정도의 비용이 투입된다.
그만큼 지식이 필요하고 어려운 분야라는 얘기다. 한 명의 기술자가 현장에서 다른 사람의 도움 없이 작업을 수행하고 팀을 이끌기까지 드는 기간과 한전의 인정시험까지 합격하기 위해서는 회사가 끊임없이 인내심을 갖고 교육에 나서야 한다고 김 대표는 전했다.
그 결과 40여명의 직원 가운데 40대 이하가 70% 정도를 차지하는 젊은 회사로 성장할 수 있었다. 젊은 기술자들의 기술력 함양을 끈기있게 지원해 온 결과다.
이를 통해 전기공사업계의 세대교체와 전문인력양성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것으로 김 대표는 기대했다.
김 대표는 “한전이 그동안 지속적으로 변전전문기업을 육성하고 사업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들어줬기 때문에 샤론일렉콤도 성장할 수 있었던 것”이라며 “샤론일렉콤 역시 변전분야 인력양성과 기술개발을 통해 발주처와 상생협력을 이뤄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작성 : 2018년 07월 12일(목) 13:32
게시 : 2018년 07월 13일(금) 09:38


윤대원 기자 ydw@electimes.com        윤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기계 캘린더
2018년 9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