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문화
'논란' 워마드 성체 훼손, 도넘은 그들의 신념 "왜 존중?…최초의 인간은 여자다"
[ 날짜별 PDF ]
워마드 성체 훼손 (사진: SBS)
[전기신문=임혜령 기자] 남성혐오 커뮤니티로 불리는 워마드가 성체 훼손으로 파문을 빚고 있다.

논란은 10일 워마드에 성체를 훼손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들과 함께 종교를 모욕하는 글이 올라오면서 시작됐다.

워마드 작성자는 성체에 예수를 희롱하는 글귀를 적었으며 해당 성체를 불로 지져 훼손했다.

이어 워마드 작성자는 "여자가 처음 만들어진 인간으로 알려졌는데 왜 종교적인 신화 이야기를 들먹이냐"라며 "이런 천주교는 인정할 필요가 없다"고 비난하기에 이르렀다.

워마드에서 성체를 훼손했다는 사실이 여러 사이트와 SNS를 통해 일파만파 퍼지며 워마드를 향한 거센 비난이 일기 시작했다.

앞서 워마드는 극단적인 여성주의사상과 함께 남성을 혐오하는 커뮤니티로 불려왔던 바, 이날 성체 훼손이 파문을 빚자 "본질에서 한참 벗어났다. 정신병 수준이다"라는 대중의 분노가 치솟고 있다.

이에 더해 워마드에서 성체 훼손과 더불어 종교적인 것으로 추정되는 물건들을 훼손하고 모욕하는 게시글들이 속속들이 발견, 대중의 충격이 거세지고 있다.

한편 워마드 성체훼손과 관련해 종교 측은 "명백한 모독이며 그냥 넘어갈 수 없다"라며 단호한 입장을 취하고 있다.
작성 : 2018년 07월 11일(수) 22:15
게시 : 2018년 07월 11일(수) 22:15


임혜령 기자         임혜령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기계 캘린더
2018년 9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