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에너지Biz
건설사 금품제공 시 시공권 박탈된다
국토부,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 시행령 입법예고
홍보대행사 통한 제공도 동일 처벌, 공사비 20% 과징금도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앞으로 도시 정비사업 시공자 선정과정에서 금품수수 등이 적발되면 시공권 박탈과 함께 과징금이 부과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6월 시공자 수주 비리 처벌을 강화하는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 개정안이 공포됨에 따라 시행령을 12일부터 40일간 입법예고했다.
개정안에 따르면, 건설업자가 금품 등을 직접 제공하지 않고 홍보대행사 등 용역업체를 통해 제공한 경우에도 건설업자가 직접 제공한 것과 동일한 기준으로 처벌을 받게 된다.
이는 그동안 건설업체가 용역업체를 앞세워 금품을 제공하고 문제가 발생하면 꼬리자르기 식으로 책임을 회피해왔기 때문이다.
또 입찰 참가 제한은 해당 시·도에 국한돼 적용되고 대상 사업도 정비사업으로 한정되는 만큼, 제재 실효성을 위해 입찰 참가 제한 기간을 최소 1년 이상으로 강화했다.
국토부는 입찰 참가가 제한된 업체가 입찰에 참여하는 것을 방지하고 부적격 업체로부터 조합원 권리를 보호하기 위해 입찰 참가 제한 업체, 사유, 기간 등 관련 내용을 인터넷 누리집 등에 게시해 일반에 공개토록 했다.
국토부는 시공사 수주 비리로 인한 피해가 다수의 조합원에게 전가되고 부동산 시장과열까지 유발하는 등 정비사업이 국민경제에 미치는 영향력이 크다면서 이에 따라 최대 과징금 부과 기준을 3000만원 이상으로 설정해 다른 법보다 엄격히 적용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개정안은 입법예고 기간 중 의견수렴을 거쳐 오는 10월 확정될 예정이다.

작성 : 2018년 07월 11일(수) 09:22
게시 : 2018년 07월 11일(수) 09:22


윤정일 기자 yunji@electimes.com        윤정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기계 캘린더
2018년 9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