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문화
'탁 치니 억 하고…' 강민창 전 치안본부장, 천수 끝에 사망 "시대가 괴물을 낳았다"
[ 날짜별 PDF ]
강민창 전 치안본부장 사망 (사진: 경찰청)
강민창 전 치안본부장의 사망 소식이 전해지며 세간의 설전이 이어지고 있다.

강민창 전 치안본부장이 지난 6일, 향년 85세의 나이로 사망했다.

그는 1987년, 민주화를 호소하던 대학생 박종철 씨가 고문치사로 숨지자 "탁 치니 억 하고 숨졌다"고 입장을 밝히며 공분을 모았다.

이에 따라 故 박종철의 사인은 '고문치사'에서 '쇼크사'로 둔갑했고, 결과적으로 6월 항쟁의 도화선으로 작용하며 민주화를 앞당겼다.

재판부는 직권남용 등의 혐의를 물어 강민창 전 치안본부장에게 징역 8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고, 이후 강민창은 종적을 감춘 채 은둔했다.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으로부터 31년이 흐른 오늘날 그가 천수를 누리고 사망한 소식이 전해지며 세간의 탄식과 공분이 동시에 쏟아지고 있다.
작성 : 2018년 07월 09일(월) 11:39
게시 : 2018년 07월 09일(월) 11:39


조민경 기자         조민경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기계 캘린더
2018년 9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