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산업 기업 뉴스&피플 금융.부동산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기기
SOCㆍ안전
그린비즈
Living&Lighting
산업정책
기업CEO
월간이슈
서울시교육청 LED조명 교체사업 잇단 ‘취소’…렌털사업 백지화 되나
지난해 말 1건 발주 후 6개월 동안 공고 全無 최근 3건마저 입찰 전 취소
업계, “사업 자체 의문” … 교육청, 국표원 제기 부분 수정・보완 조치 마쳐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서울시 교육청의 LED조명 렌털 사업 공고가 잇따라 취소되면서 업계는 사업 시행 여부에 대해 의구심을 제기하고 나섰다.
총 11개의 교육지원청 중 지난해 말 1건의 발주 이후 6개월 동안 공고가 나오지 않았고, 최근 3건의 공고마저도 입찰 전에 취소되면서 사업에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니냐는 주장이다.

◆사업 지연에 ‘부정적 소문 일파만파’
서울시 교육청이 진행하는 LED조명 렌털사업은 발주 규모와 기준 등 여러 부분에서 업계의 주목을 받아왔다.
올해만 전체 281개 학교에 263억 원을 투입하는 대형 사업이라는 점과 조명 교체 기간 4개월과 임대 기간 120개월(10년)을 합쳐 총 10년 4개월 동안 진행되는 장기 프로젝트라는 점에서 관심이 집중됐다.
특히 업계는 무상 사후관리 기간(10년)과 수익성이 떨어지는 렌털 사업으로 발주한다는 점을 이유로 지속적으로 날선 비판을 해오면서 논란이 지속됐다.
이런 상황에서 지난해 말 강북성북교육지원청에서 발주한 서울 돈암초등학교 외 19개교 사업자 공고 이후 6개월이 넘는 동안 추가 사업이 나오지 않자 업계를 중심으로 부정적인 소문이 일파만파 확산됐다.
기준 문제로 사업 백지화와 교육청 및 지원청 내부 담당자들 간의 갈등 등 사업 지연에 대한 다양한 소문이 돌면서 혼란이 야기되고 있다.
한 업체 관계자는 “예정대로라면 10개 지원청은 올 초부터 빠르게 발주하고 여름방학 중에 사업 예산을 모두 소진한다는 계획이었다”며 “6개월이 넘도록 사업이 진행되지 않자 기준에 맞춰 제품을 준비한 업체들 사이에서 사업 백지화에 대한 소문이 돌며 우려섞인 목소리가 흘러나왔다”고 업계의 상황을 전했다.

◆입찰 공고 연속 ‘취소’, 왜?
지난 6월 21일 강동송파교육지원청은 긴급으로 ‘서울 길동 초외 22개교 LED렌털 용역사업’에 대한 입찰을 개시했지만 입찰 마감 전에 취소 공고를 냈다.
6월 22일 서울북부교육지원청의 ‘공릉초 외 32개교 LED렌털 사업’, 7월 5일 강서양천교육지원청의 ‘서울 갈산초 외 25개교 LED렌털 사업’도 입찰이 시작되기도 전에 취소됐다.
이에 대해 강동송파교육지원청 측은 “국가기술표준원에서 기존 등기구에 컨버터 외장형 LED FPL램프를 설치할 시 사용자 및 시설물 안전에 문제가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며 “해당 문제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고 수정안을 제작하기 위해 사업을 취소했다”고 배경을 밝혔다.
북부지원청은 설계상의 오류 수정, 강서양천지원청은 업종제한에 대한 기준 수정을 위해 취소 공고를 냈다고 사유를 밝혔다.
이에 대해 업계는 이미 2년 전부터 사업 타당성과 파급효과 등을 고려한 사업인 만큼 다양한 요소에서 문제가 발생하는 것에 대해 납득하기 어렵다는 주장이다.
한 업체 관계자는 “사업 계획 당시부터 서울시의회의 일부 의원이 기존 등기구에 설치하는 직관형 LED램프에 대한 안전성 여부와 타당성 등을 이유로 반대했다”며 “특히 10년의 무상보증 기간은 지자체에서 발주하는 사업 중에서도 전무후무한 일로 업계의 강한 반발에 부딪혔고, 설치 기준에 대해서도 여러 이견이 제기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교육청 측은 안전성 문제는 이미 문제가 없다고 결론 난 사항이며 국표원에서 제기한 부분을 일정 검토해 수정·보완 조치를 마쳤다고 설명했다.
서울시 내의 각 교육지원청들은 업계의 이의제기와 기준 문제로 난항을 겪어왔던 부분을 모두 해소한 만큼 여름방학 기간 중에 사업을 신속히 시행할 수 있도록 속도를 낸다는 계획이다.
교육청 관계자는 “2년 전에 사업 계획이 수립되다보니 그동안 개정된 기준이 반영되지 않아 그 부분에 대한 의견을 제시한 것”이라며 “그동안 컨버터 외장형 LED램프만 설치할 수 있도록 명시했지만 개정된 기준에 따라 호환형 LED램프도 설치 가능하도록 참여의 폭을 넓혔다”고 말했다.
이어 “시는 공정하고 투명한 사업 진행을 위해 20억 이상의 발주의 경우 ‘계약심의위원회’를 열고 결과를 통과해야 공고할 수 있도록 규정을 만들었다. 하지만 사업 공고 전 입찰 기준에 대한 의견 수렴 과정에서 업체가 이의제기를 하면 이를 검토하고 해결하는 시간이 필요하다”며 “공정한 사업 수행을 위해 업체의 이견을 해소한 후 위원회 일정과 조율하다보니 공고가 지연된 것뿐이지 사업 자체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작성 : 2018년 07월 08일(일) 18:23
게시 : 2018년 07월 10일(화) 09:02


김승교 기자 kimsk@electimes.com        김승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7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