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시공&SOC
삼성전자, “이것이 홈IoT의 진수(眞髓)다”
‘광주 국제 IoT·가전·로봇 박람회’ 참가해 다양한 서비스 구현
음성명령 통해 여러 제품 기능 일괄제어하는 솔루션 ‘눈길’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삼성전자가 5일부터 7일까지 광주광역시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광주 국제 IoT·가전·로봇 박람회’에 참가해 지능형 어시스턴트 ‘빅스비’로 한층 편리해진 ‘삼성 홈IoT’를 선보였다.
삼성전자가 지능형 어시스턴트 ‘빅스비’로 구현하는 ‘홈IoT’의 진수를 일반에 공개했다.
5일부터 7일까지 광주광역시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광주 국제 IoT·가전·로봇 박람회’에서다.
삼성전자는 이번 전시회에 참가해 거실·주방·현관 등 사용자들이 일상에서 접할 수 있는 환경을 전시장에 구성해놓고, 실제 활용 가능한 ‘홈 IoT’ 서비스를 다양한 시나리오로 시연했다.
집 밖에서 ▲모바일 앱을 통해 패밀리허브 냉장고 내부에 보관 중인 음식을 확인하거나 ▲위치기반 기술 ‘지오펜스(Geofence)’가 적용된 ‘웰컴쿨링(Welcome Cooling)’ 기능으로 집과 가까워졌을 때 무풍에어컨을 작동시켜 거실 온도를 미리 시원하게 맞춰 놓는 식이다. 특히 하나의 음성 명령에 맞춰 상황별로 필요한 여러 제품의 기능을 일괄적으로 제어하는 솔루션은 방문객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 기능은 사용자가 직접 다양한 모드를 구성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날 삼성전자는 “하이 빅스비, 나 집에 왔어”라고 말하면 에어컨·공기청정기·조명 등이 동시에 켜지고, 로봇청소기는 충전대로 복귀하는 ‘귀가 모드’를 비롯해 ‘영화 모드’, ‘청소 모드’, ‘취침 모드’ 등 다양한 동시 제어 솔루션을 선보였다.
삼성전자는 이 밖에 ▲패밀리허브·무풍에어컨·플렉스워시 등 빅스비 적용 가전제품을 체험할 수 있는 ‘빅스비 AI 가전존’ ▲2018년형 패밀리허브의 진화된 음성인식 기술과 강화된 콘텐츠를 확인할 수 있는 ‘패밀리허브 체험존’ 등도 마련했다.
구성기 삼성전자 상무는 “‘광주 국제 IoT·가전·로봇 박람회’를 통해 삼성전자만의 차별화된 홈IoT를 더 많은 고객들이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며 “기기 간 연결성을 확대하고 AI를 통한 사용자 맞춤서비스를 강화해 소비자들의 일상 속에 IoT가 녹아들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2018 광주 국제 IoT·가전·로봇 박람회’는 광주광역시 주최로 열렸으며, 20개국, 150여 업체가 참가했다. 올해는 기존 로봇 중심에서 스마트 가전을 포함한 다양한 IoT 기기·솔루션으로 전시 분야를 확대한 것이 특징이다.
작성 : 2018년 07월 06일(금) 08:52
게시 : 2018년 07월 06일(금) 08:55


윤정일 기자 yunji@electimes.com        윤정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2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