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E-Mobility 확대하려면 전력계통 안정도 함께 고민해야
박종배 교수, “유럽 연구결과 무분별한 전기차 확대가 오히려 피크 증가로 이어져”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정부가 오는 2030년까지 300만대의 전기차를 보급하기로 국가 온실가스 로드맵을 수정함에 따라 업계가 전력계통의 안정도 등에 대해 포괄적으로 고민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무분별한 E-Mobility 확대가 오히려 최대부하를 높인다는 유럽의 연구 결과를 예로 들며 심도있는 논의가 필요하다는 조언도 더했다.

박종배 건국대학교 교수(사진)는 4일 열린 ‘에너지전환 대응 E-Mobility 컨퍼런스’에서 ‘전기차 보급확산과 전력수급계획 대응방안’을 소개하며 이 같이 말했다.

박 교수에 따르면 IEA는 최근 공개한 ‘글로벌 EV 아웃룩 2018 보고서’에서 오는 기존의 IEA 시나리오에 파리협약과 지속가능한 개발을 포함한 ‘New Policies 시나리오’와 2030년까지 이륜차를 제외한 모든 차량의 30%를 E-Mobility로 채운다는 ‘EV 3030 시나리오’를 공개했다.

이 중 ‘New Policies 시나리오’는 2030년 E-Mobility의 보급 규모를 1억3000만대 수준으로, ‘EV 3030 시나리오’에서는 2억3000만대로 각각 추산했다. 충전시설도 각 시나리오별로 1300만기와 2200만기로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측했다.

이에 대해 박 교수는 “예상치이긴 하지만 E-Mobility 보급의 속도가 급격하게 빨라질 것임은 자명하다. 업계가 전기차와 충전소 보급은 물론 전력계통 안정도에 대해 적극적으로 고민해야 하는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정부의 이번 국가 로드맵에서 EV가 수송분야 온실가스 감축의 중요한 수단이라고 내다봤다. 100만대였던 목표를 300만대로 3배 늘리면서 업계엔 더욱 급격한 변화가 예상된다는 말도 덧붙였다.

박 교수는 “2030년 EV 100만대 보급을 기준으로 작성된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은 이 때 전기차의 전력소비 규모가 2.8TWh로, 전체 전력소비량의 0.48% 정도라고 추산하고 있다. 하지만 이는 1세대 전기차를 기준으로 만들어진 것인 데다가 보급 계획이 대폭 상향된 것이기에 앞으로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이나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서 수정·반영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에너지를 전혀 관리하지 않는 모델을 포함해 총 4가지 시나리오로 EV가 계통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영국 등 유럽 주요국의 사례도 분석했다. 그는 “영국의 시나리오를 보면 에너지 관리를 하지 않을 경우 EV에 의해 최대부하가 무려 18GW나 증가하는 모습을 보였다. 독일에서도 EV가 피크를 절감하는 것 보다 피크가 아닌 시간(off-peak)의 전기수요를 늘린다는 보고서를 내놓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박 교수는 전기차 증가로 인한 최대전력·에너지 전망 변화 등을 선제적으로 연구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E-Mobility가 실제로 국가 온실가스 로드맵과 같은 환경규제에 부합하는 지를 생애주기(life-cycle)연구를 통해 확인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했다. E-Mobility로 인한 최대부하를 감축할 수 있도록 요금제도 변화 및 인센티브 제공, 신재생에너지와의 연계 가능성 등에 대한 말도 덧붙였다.

한편 지난 4일 한국스마트그리드협회(회장 구자균)가 서울 롯데월드타워 스카이31에서 개최한 ‘에너지전환에 대응하는 E-Mobility 컨퍼런스’에서는 E-Mobility 분야 정책·표준화·기술 동향과 기술 및 서비스 부문에 대한 업계 전문가들의 발표가 진행됐다.

정찬기 부회장은 “고용량, 고출력의 전기자동차가 등장하면서 시장의 수요도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이에 따라 전기차 충방전이 전력계통 전반에 미치는 영향 등을 심도있게 고민해야 하는 시기”라며 “이런 상황에서 E-Mobility 시장을 전망하고, 앞으로의 대안을 찾는 오늘 자리는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 오늘 논의를 통해 업계가 새로운 모멘텀을 찾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작성 : 2018년 07월 04일(수) 12:41
게시 : 2018년 07월 04일(수) 12:41


조정훈 기자 jojh@electimes.com        조정훈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1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