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산업 기업 뉴스&피플 금융.부동산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기기
SOCㆍ안전
그린비즈
Living&Lighting
산업정책
기업CEO
월간이슈
두산, 전기차 배터리 핵심부품 ‘전지박’ 사업 진출
연내 헝가리에 공장 착공…연산 5만톤 예정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두산은 전기자동차(EV) 수요 증가에 따라 큰 폭의 성장이 전망되는 전지박 사업에 진출한다고 1일 밝혔다.

전지박은 2차 전지의 음극 부분에 씌우는 얇은 구리막으로 배터리 음극 활물질에서 발생하는 전자가 이동하는 경로를 의미한다. 내부에서 발생하는 열을 외부로 방출시킬 뿐 아니라 전극의 형상을 유지하는 지지체 역할도 수행해 전기차용 배터리를 구성하는 핵심 부품으로 꼽힌다.

업계에 따르면 전지박 수요는 올해 7만5000톤에서 오는 2025년 97만5000톤으로 연평균 44%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시장규모 역시 올해 1조원 수준에서 2025년에는 14조3000억원으로 연평균 46%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두산은 2014년 룩셈부르크의 동박 제조업체인 서킷포일을 인수해 전지박 원천기술을 확보하고 전기차의 주행거리 향상, 배터리의 고밀도화 및 경량화를 위한 고효율의 하이엔드 전지박 제품 설계·개발을 완료하고 양산 단계에 이르게 됐다.

두산은 유럽을 중심으로 전기차 배터리의 핵심 부품인 전지박 수요가 급증할 것이란 전망 아래 동유럽 헝가리 터터바녀 산업단지 내 14만㎡ 부지에 공장 신설을 준비하고 있다. 연내 착공해 내년 하반기 완공 예정인 이 공장에서는 연간 5만 톤의 전지박을 생산할 수 있다.

이는 전기차 220만대에 공급 가능한 규모다. 두산은 글로벌 전기차 및 배터리 업체와 전략적 협력관계 구축을 위한 협의도 진행 중이다.
작성 : 2018년 07월 01일(일) 14:59
게시 : 2018년 07월 01일(일) 14:59


이근우 기자 lgw909@electimes.com        이근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7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