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산업 기업 뉴스&피플 금융.부동산 오피니언 전기문화
금융
부동산
증권
경제일반
은행 5월 가계대출 금리 3.75% '고공행진'
44개월만에 '최고'
[ 날짜별 PDF ]
은행 가계대출 금리가 3년8개월 만에 최고 수준으로 치솟았다. 지난달 시장금리가 오르면서 전반적인 대출금리 상승에 영향을 줬다. 예금금리보다 대출금리가 더 많이 올라 예대금리차는 또 벌어졌다.

한국은행이 27일 발표한 '2018년 5월중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에 따르면 지난달 예금은행의 가계대출 금리(신규 취급액 기준)는 3.75%로 전월보다 0.06%p 상승했다. 지난 2014년9월(3.76%) 이후 44개월 만에 최고치다. 지난해 9월부터 전반적으로 오름세를 보인 가계대출 금리는 지난 4월 보합으로 잠시 주춤했으나 지난달 상승 전환한 것이다.

가계대출 중 집단대출 금리는 3.54%로 전월보다 0.11%p 올랐다. 일반 신용대출 금리도 0.07%p 오른 4.56%를 기록하면서 지난해 3월(4.61%) 이후 1년 2개월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보였다. 시장금리가 오른데다 은행들이 취급한 중금리 대출이 늘어 금리가 상승한 것으로 풀이됐다. 주택담보대출 금리도 주요 지표금리인 코픽스 금리 상승 등의 영향으로 한 달새 0.02%p 상승한 3.49%를 나타냈다.

기업대출 금리는 3.66%로 전월보다 0.02%p 상승했다. 대기업대출 금리(3.31%)는 전월과 같은 수준을 유지했으나 중소기업대출 금리(3.88%)가 0.03%p 올라 대조적인 모습을 보였다.

장기 시장금리 상승의 영향으로 은행 예금금리도 0.02%p 올랐다. 세부적으로는 순수저축성예금이 정계예금을 중심으로 0.02%p 오른 1.81%를 기록했다. CD(양도성예금증서)등 시장형 금융상품 금리도 1.99%로 전월대비 0.01%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대출금리가 예금금리보다 더 크게 오르면서 은행의 수신금리와 대출금리차는 신규취급액 기준 1.84%로 전월보다 0.01%p 확대됐다. 다만 잔액기준으로는 전월보다 0.01%p 하락한 2.34%로 집계됐다.

비은행금융기관의 대출금리도 크게 뛰었다. 시장금리 상승으로 새마을금고 대출금리가 4.26%로 전월보다 0.1%p 올라갔고, 신용협동조합도 0.06%p 오른 4.89%를 기록했다. 상호저축은행(10.75%)과 상호금융(4.13%)도 고금리 가계대출 비중이 확대되면서 대출금리가 전월보다 0.06%p, 0.01%p씩 상승했다.
작성 : 2018년 06월 27일(수) 13:37
게시 : 2018년 06월 27일(수) 13:38


디지털뉴스팀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7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