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오피니언
(경제산책) 평화무드 뒤 찾아올 호재 대비해야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21일 러시아 국빈방문을 떠난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 본관에서 러시아 합동 취재단과 인터뷰를 갖고 남‧북‧러 3각 협력에 대해 강조했다. 특히 남‧북‧러 간 3각협력을 빠르게 추진할 수 있는 기반으로 전기‧철도‧가스 분야를 꼽았다.
한반도의 평화체제 구축과 함께 본격적인 남북 간 경제협력시대가 찾아올 것이며, 이때 남북 경제협력은 러시아까지 함께하는 남‧북‧러 3각 협력이 돼야 한다는 게 문 대통령의 얘기다.
특히 문 대통령은 러시아에서 생산된 전력이 북한과 남한, 그리고 나아가 일본까지 공급될 소지가 있다고 생각하며, 유라시아 대륙의 공동번영을 촉진하는 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철도에서도 남북을 넘어 러시아 시베리아 철도와 연결된 철도를 통해 한국에서 유럽까지 철도를 통한 물류이동을 가능케 할 것으로 기대했다.
러시아 가스의 경우에도 가스관을 통해서 러시아의 천연가스가 북한·한국으로 공급되고 나아가서는 해저관들을 통해 일본으로까지 공급될 수 있다는 기대를 드러냈다.
실제로 최근 남북 경제협력과 관련해 산업계의 기대가 한층 높아지고 있다.
그 중에서도 남북의 장벽이 허물어질 경우 산업의 발전을 위해 전기 분야가 재빠르게 진입해야 한다는 분석이 적지 않다.
남북 경제협력과 관련해 남북 전력협력이 본격적으로 논의될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그러나 아직까지 전기계가 이에 제대로 대응하고 있다는 평가는 받지 못하는 게 현실이다.
최근 열린 KEPIC 성능시험 워크숍에서 특강을 맡은 김경술 에너지경제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남북 경제협력과 함께 전력협력도 언제든 논의될 수 있다. 그러나 아직까지 방향성을 제대로 설정하지 못하는 단계”라고 꼬집은 바 있다.
준비된 자가 찾아오는 기회에 대응할 수 있다고 했다. 남북 경제협력은 전기계에도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와 산‧학‧연이 머리를 맞대야 하는 이유다. 단지 현재 평화무드에 취해있기만 하고 제대로 준비가 돼 있지 않다면 좋은 시기를 놓칠 수 있다.
작성 : 2018년 06월 21일(목) 11:43
게시 : 2018년 06월 22일(금) 08:59


윤대원 기자 ydw@electimes.com        윤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기계 캘린더
2018년 9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